미국상원 "코로나 사기, 중국과 빅텍, 주류 언론 모두 연루" 죄값 치룰것
미국상원 "코로나 사기, 중국과 빅텍, 주류 언론 모두 연루" 죄값 치룰것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1.06.13 23:36
  • 댓글 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자본 영향 하에 있는 세계보건기구(WHO)와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 에 대한 비난도 거세
코로나바이러스 중국 우한 유출 관련 미국 상원의원들의 합동 연설회 

파우치가 중국 우한연구소와 연루되어 있다는 충격적인 이메일이 공개되면서 미국 상원의원 중심으로 파우치의 경질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거세다. 

미국의 질병 전문가이자 미국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1])의 소장 파우치는 WHO와 함께 중국의 입장을 대변하면서 코로나가 우한에서 유출된 것이 아니라는 주장을 하는데 앞장서왔다. 

그러나 코로나 바이러스가 이미 오래전 부터 우한에서 연구되어 왔으며, 그 자금을 파우치가 지원을 했다는 내용은 미국 정치권을 뒤흔들고 있는 것. 

탐 코튼 (알칸사주) 마르코 루디오 (플로리다주) 마샤 블랙번 (테네시주) 등 공화당 상원의원들은 지난 12일 (미국시간) 합동 연설회를 열고, 최근 미국 국민들의 신뢰를 잃어버린 파우치의 사임을 요구하면서 중국공산당이 연루된 코로나 사기에 대해 폭로했다. 

이 연설회에서 상원의원들은 빅텍과 언론들이 짜고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해 자신들의 구미에 맞는 식으로 진실을 오도했다고 비난하면서, 이들 빅텍과 언론사들 특히 중국 우한연구소의 바이러스 유출로 인해 수많은 미국 국민들이 고통을 받았다고 비난했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어떻게 우한연구소에서 유출되었으며, 이것이 어떻게 전 세계적인 펜데믹으로 악화되었는지 누구 책임인지를 짚어봐야한다는 것이다. 

또한 미국 상원의원들은 "미국의 세금으로 왜 우한바이러스 연구소에서 코로나 바이러스를 연구하는데 지원을 했는지"를 따져 물었다. 

현재 파우치의 이메일은 수천통이 공개되어 그간 파우치가 얼마나 이중적이고, 전세계를 대상으로 사기 행각을 벌였는지 속속 드러나고 있다. 

주류 언론인 팍스뉴스를 비롯한 다양한 언론에서도 파우치가 반드시 사법 당국의 수사를 받아야 하다고 주장하고 나선 가운데, 정치권도 파우치에 대한 비난에 나선 것은 주목할 만 하다. 

파우치는 과거 세계 인구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5억명을 감염시키고 5000만명~1억명의 목숨을 앗아간 '스페인 독감'의 사망원인에 대해 마스크 착용에 의한 폐렴균 때문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결국 장시간 마스크의 착용이 호흡기 질환을 일으키며, 폐렴균을 증식시켜 죽음에 이르게 할 수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최근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해서는 마스크를 2장씩 착용하라는 이중적인 주장을 해왔다는 것이다. 

"Senators Tom Cotton (R., Ark.), Marco Rubio (R., Fla.), and Marsha Blackburn (R., Tenn.) are calling for Dr. Anthony Fauci’s resignation, claiming that he has “lost the confidence of the American people.” It is official. The United States Senate today announced: 'Corona is a lie'! The media is covering up the truth Big Pharma, Big Tech, Big Media, the WHO and other traitors will be all held accountable. " - 유튜브 게시자의 멘트 중에서 -

                                                       

기사 작성 당시에는 정상적으로 작동되던 미국 상원의원들의 합동 기자회견 영상이, 현재는 아무런 이유 없이 유튜브 본사에 의해 삭제되었다. 이것만 봐도 유튜브, 페이스북, 트위터 등 빅테크가 근거없는 검열과 삭제를 가하고 있으며, 필사적으로 코로나 사기극이 알려지는 것을 저지하고 있다는 것을 알수 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rodncl 2021-10-29 07:23:54 (207.244.***.***)
코로나는 가짜다 유행성 독감이다 조작된 감기바이러스다, 백신은 독극물이다.
백신을 가장한 백신, 백신이 아닌 목숨 줄이는 독극물이 무슨백신이냐 인간 말살 독극물이지.
알러브잇 2021-06-27 16:58:45 (58.233.***.***)
과거에 갈렐리이가 지구가 태양주위를 돈다고 했을때 입막음 시켰던거과 뭐가 다른가??? 반론과 이의제기를 막는것은 과학이 아니다. 지금 현재 태양이 지구주위를 돈다고 누군가 주장해도 절대로 검열삭제 당하지 않는다. 과학적 근거로 자연스레 해명되고 소멸되는거지...

마찬가지로 코로나의 허구와 실체를 말해도 그것이 비과학적인 거라면 자연스레 입증되고 허구라는 허구는 사라질텐데....지레 입막음 시키는것 자체가 절대로 이상한것이고 비과학적인 것.

도대체 언제까지 낚여서 이 글로벌 뻘짓을 계속해야 하는가?
청포도 2021-06-19 18:37:38 (49.165.***.***)
22,000 명의 사람들이 마스크없는 플로리다
콘서트를 위해 모이다.작성자 : Kit Daniels

플로리다가 행사를 주최 한 이유는 '플로리다가 Faucism보다 Freedom'을 선택했기 때문이다."

2021 년 6 월 10 일 오전 9:48
22,000 People Gather For Maskless Florida Concert as Fauci Fraud Exposed
https://www.infowars.com/posts/22000-people-gather-for-maskless-florida-concert-as-fauci-fraud-exposed/

영원한"봉쇄를 추진하는 동안 마스크, 사회적 거리두기 또는 온도 확인이 필요없는 플로리다에서 콘서트를 위해 최소 22,000 명의 사람들이 모였습니다.

참석자 중 한 명은 플로리다의 자체 주지사 인 DeSantis였습니다. 그는 주말 동안 일어난
Pepsi Gulf Coast Jam에서 엄청난 박수
응지 2021-06-18 12:24:00 (1.221.***.***)
애초에 백신얘기도 마치 떨이상품 판매하듯 이곳저곳에 광고하면서 마감상품 팔듯한 것부터가 매우 이상했음, 그리고 백신이 치료제라고 인식하고 있는게 가장 무서운 점이라고 생각함.
자연미인 2021-06-18 10:12:33 (121.173.***.***)
아 썅... 코로나어쩐지 주변에 걸린사람이없어;
형후 2021-06-16 06:37:52 (187.188.***.***)
미국 상원의원들의 기자회견 : 코로나 펜더믹은 과장 되엇다! 이 내용으로 청와대 청원 중 입니다. 링크 참조 하셔서 살펴 보세요!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G2bpu9
코로나는 사기극이에요 2021-06-15 20:43:03 (211.200.***.***)
벌써 그새 유튭 영상 삭제된 걸 보니 제대로 들켰나보네요.
토리 2021-06-15 15:10:16 (112.187.***.***)
영상 삭제 당했네요..
빨리들 정신차리고 깨어나야할텐데..
스스로 백신을 원하며 달려가는 인류..
어쩜 좋나요
천재 2021-06-15 11:04:28 (121.173.***.***)
코로나19는 인간에게 항상 수천년동안 있어왔는데, 이걸로 사람들 모른다고 사기치려고한 수준낮은 공산당 정치인들. 벌받아요.
Yes No 2021-06-15 10:57:57 (121.157.***.***)
백신에 대한 심층취재 부탁드립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