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차이나타운 건설...국민 청원 57만명 철회 동의"
강원도 "차이나타운 건설...국민 청원 57만명 철회 동의"
  • 정지영 기자
    정지영 기자
  • 승인 2021.04.17 2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정지영 기자]강원도의 한 관광단지에 들어설 '한중문화타운'을 둘러싼 논란이 갈수록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철회를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글에 17일 오후 9시, 58만명 이상이 본 청원에 동의하면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하지만 이에 대해 강원도는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나타내고 있다.

강원도가오는 2022년, 춘천·홍천 인근에 준공을 목표로 추진 중인 '한중문화타운'은 인천 차이나타운의 10배 규모로, 중국 전통거리와 소림사, 중국 전통 정원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차이나타운 건설을 철회해달라'는 글이 올라와 58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청원인은 우리나라 땅에 중국의 문화체험 빌미를 만드는 것에 단호히 반대한다며, 국민들은 중국의 동북공정에 자국의 문화를 잃게 될까 불안감을 느낀다고 주장했다.

[출처=청와대 국민청워원게시판 캡처]
[출처=청와대 국민청워원게시판 캡처]

청원인은 또 "국민들과 강원도 주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건설을 추진하는 이유가 무엇이냐"면서 최문순 강원지사에게 질문했다.

이어 "혹여나 중국자본이 투입되었다고 하더라도 이는 절대적으로 정당화될 수 없으며 '용납 불가능한 행위' 이다"라고 지적했다.

강원도는 국민 세금 1조 원이 투자가 아니라면서 민간 주도사업이며, 중국인 집단거주 시설도 아니라고 해명했다.

청원인은 그러면서 "왜 대한민국에 작은 중국을 만들어야 하나요? 이곳은 대한민국입니다. 국민들은 대체 왜 우리나라 땅에서 중국의 문화체험 빌미를 제공해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으며 단호하게 반대하는 바 입니다. 중국에 한국 땅을 주지 마세요"라고 주장했다.

더불어 중국인 관광객을 위한 호텔 건설도 반대합니다. 춘천의 중도선사유적지는 엄청난 유물이 출토된 세계 최대 규모의 유적지입니다. 이렇게 가치로운 곳을 외국인을 위해 없앤다는 것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사고이며 우리의 역사가 그대로 묻히게 되는 결과를 낳을 수도 있다고 거듭 주장했다.

한편 최문순 강원지사에대한 탄핵 목소리까지 나오는 가운데, 청와대 국민청원에 대한 답변은 오는 28일로 예정돼 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