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인공강우 존재 인정.."주말마다 의도적으로 비뿌렸나?"
기상청, 인공강우 존재 인정.."주말마다 의도적으로 비뿌렸나?"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1.04.05 14:20
  • 댓글 9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저항하는 자들 2022-08-09 10:11:06 (211.201.***.***)
불의에 저항하고 타인의 생명을 구하고자 뜻을 모으는 자들은 통제에 굴복하지 않는 자유를 갈구하는 사람들이죠. 통제하려고 하는 자들에게는 가장 두려운 존재들 가장 없애고 싶은 존재들이죠.
폭우를 보며 2022-08-09 10:07:54 (211.201.***.***)
해마다 인명 피해만 아니라면 마음껏 감상에 젖어 폭우를 바라볼 수 있겠지만. .
이제는 압니다. 기후조작 하프 캠트레일이 결코 인류 발전을 위한 기술이 아니라는 것을, 지구온난화라는 겉으로의 그럴듯한 이유 뒤에 감추어 왔던 인류 통제 인구감축 프로그램이라는 것을.
왜 주말에 집중적으로 폭우를 내렸는가, 주중 출근길 피해를 주지 않기 위해서? 아니죠.
주말마다 저항하는 깨어 있는 시민들을 두려워해서이겠죠.
소수의 모임일 뿐인데 왜 두려워하는지 가끔은 이해할 수가 없어요.
정은혜 2022-06-30 08:34:08 (211.243.***.***)
환경환경 하며 국민들에게 세뇌시키더니 자기들이 환경을 망치는중
최고요 2022-06-28 14:29:42 (211.215.***.***)
환경을 위한답시고 오히려 솬경과 인간에게 치명적인 독으로 작용될게 뻔한 인공강우 실험을 멈춰라.
중겨 짱깨 씨발것들
멋지게 사는여자 2022-03-28 09:51:25 (211.193.***.***)
산불 난 곳에 좀 팍팍 뿌리지
추운겨울에 이재민들이 얼마나 고생하는데.....

모하나 제대로 하는게 없냐 ㅠㅠ
애둘맘 2022-03-16 09:35:57 (1.253.***.***)
진정한 기자님
이 세상말세를 어쩐답니까
어찌 진실을 말하는 사람을 음모론자라 하는지
국민들도 참 답답하고 모르면 공부를 좀 하던지..
대박인건이게진짜였단거 2021-12-24 13:51:56 (221.148.***.***)
여기외에 다른데는 언론사 간판 내려라 진짜..
여기말곤 진실을 말하는 데가 없네 한국은
농민 2021-12-09 06:51:24 (23.106.***.***)
몇년전 부터 인공강우 했고 기후조절도 하고 있다고 본다.
그 증거로 비온뒤 농작물의 병해가 증가했고 작물잎 이상한
증상이 나타나고 있다, 가을 배추도 몇년전 부터 바이러스병이
나타나고 있는 것과 코로나감기도 딥스의 농간으로 보여진다.
unekk 2021-11-24 10:13:38 (207.244.***.***)
구름 뿌리는 글 올렸는데 지웠구나 여기도 이제는 딥스가 점령했나
LJC 2021-09-30 09:36:44 (175.205.***.***)
내보기에 순수한 목적으로 이용되면 좋을 것이나 근래, 상황을 보면 반정부 시위나 기타 사유로 시행하는듯...농촌에서는 지나치게 많은 비로 인하여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