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청정기의 진실 - 1-3. Q3. 미세먼지의 문제점에 자세히 설명해 주세요.
공기청정기의 진실 - 1-3. Q3. 미세먼지의 문제점에 자세히 설명해 주세요.
  • 박준재 기자
    박준재 기자
  • 승인 2021.04.09 0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 나쁜 공기란?
Q3. 미세먼지의 문제점에 자세히 설명해 주세요.
Q4. 미세먼지의 발생 원인은 무엇인가요?

파이낸스투데이는 대기환경 전문기자인 박준재기자를 초빙, 3년 간 심층보도를 준비한 후 창립 13주년을 기념하여 “공기청정기의 진실”을 연재합니다. 본 기사는 문답식으로 이루어졌으며 비전문가도 알기 쉬운 용어로 썼습니다. 박준재기자는 심층보도 준비 중 스웨덴 스톡홀름으로 2년간 특파원 파견을 나갔으며 대기 청정국 스웨덴의 정책과 생활도 소개합니다.

Q3. 미세먼지의 문제점에 자세히 설명해 주세요.

A3. 미세먼지는 말 그대로 작은 먼지 알갱이를 일컫습니다. 지름이 10마이크로미터(1마이크로미터=0.001밀리미터) 미만의 입자를 PM10 미세먼지, 지름 2.5마이크로미터 미만의 입자를 PM2.5 초미세먼지라고 부릅니다. 머리카락 굵기의 약 5~7분의 1인 PM10을 미세먼지로 규정하고 관리하는 이유는 PM10보다 큰 입자는 코나 기관지의 섬모(털)와 점액에 의해 많이 걸러지기 때문입니다. 10마이크로미터보다 작은 입자는 걸러지지 않고 폐의 속까지 침투할 수 있는데 이렇게 침투한 입자가 폐에 자극을 주어 각종 질환을 일으킵니다. 최근에는 폐뿐만 아니라 심장이나 혈관 질환도 일으키는 것으로 밝혀졌는데, 초미세먼지(머리카락 굵기의 약 20~30분의 1)의 경우 입자가 너무나 작아 혈액에 침투하는 것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혈액에 침투한 초미세먼지는 혈액 안에서 녹거나 분해되지 않기 때문에 혈액을 타고 돌아다니다가 혈전과 함께 혈관을 막아 치명적인 질환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그래서 암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그림1.미세먼지 크기 비교, 환경부]

Q4. 미세먼지의 발생 원인은 무엇인가요?

A4. 보통 ‘먼지가 난다’고 하면 흙이나 모래 바닥에 바람이 불거나 공사장에서 작업을 할 때, 실내에서는 옷을 털거나 오래된 책의 종이가 부서지면서 나오는 것 등을 연상합니다. 물론 이런 상황에서도 큰 먼지나, 미세먼지, 초미세먼지가 발생하긴 합니다. 하지만 현재의 (초)미세먼지의 주범은 조금 다릅니다.

 

주로 발전소, 대형 산업 및 소각 시설, 주거, 상업, 공공기관, 자동차, 항공, 철도, 건설기계, 농업기계, 큰 도로 재비산1), 건설 활동, 나대지, 농업활동, 노천소각, 고기구이 등에서 미세먼지가 나온다고 보고 있습니다.

 

주요 초미세먼지를 만드는 곳은 서울과 전국이 차이를 보이는데 서울의 초미세먼지 발생원의 특징은 차량에 의한 비중이 높다는 점입니다. 수도권에 국내 차량의 절반에 가까운 수가 집중된 것을 감안하면 이해가 갈 것입니다. 즉, 차량의 연료 연소에서 발생하는 초미세먼지와 차량이 이동하면서 만드는 도로 먼지의 재비산, 타이어, 브레이크 패드 마모 등으로 만들어진 초미세먼지가 심각한 것을 알 수 있습니다.2)

[그림2 - 미세먼지의 성분 구성, 환경부]

 

한편, 미세먼지의 종류는 황산염이나 질산염 등과 같은 대기오염물질 덩어리가 절반을 넘습니다. 그러면 황산염이나 질산염은 어떻게 만들어지는 것일까요? 이들은 공장이나 발전소, 차량에서 직접 뿜어져 나오기보다는, 공장, 발전소, 차량이 만들어낸 황산화물이나 질소산화물이 공기 중의 수증기, 암모니아, 오존 등과 합쳐져 만들어집니다. 결국 우리가 무언가를 태우면 직접 또는 간접적으로 미세먼지를 만들게 됩니다.

미세먼지 1차 발생원, 2차 발생원(환경부 소책자)

 

최근에 중국에서 오는 (초)미세먼지로 국민이 많은 걱정을 하고 있습니다. 중국에서 발생한 미세먼지가 한반도로 날아오는 것을 확신하지만, 기류를 타고 넘어오는 중국 미세먼지의 영향을 수치화하는 것은 매우 어렵습니다. 중국 안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의 양을 우리가 직접 측정할 수 없기 때문에 중국의 발표에 의존해야 하고, 중국 미세먼지가 한반도로 이동하면서 농도가 얼마나 어떻게 변하는지, 우리나라에 도착해서 우리나라 상공에 있던 대기와 어떻게 섞이는지 정확하게 알기가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최근에는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중국도 대기 오염의 심각성을 깨닫고 오염물질 배출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 부분은 한국과 중국이 긴밀하게 협조하면서 해결해야할 것입니다.

예전에는 ‘황사’라고 해서 중국이나 내몽골 지역의 사막에서 발생한 모래먼지가 한국까지 날아온 것을 가장 큰 외부 요인을 쳤었습니다. 물론 지금도 계절풍을 타고 누런 모래 먼지가 한반도로 날아오고 있습니다만, 이런 자연적인 모래 먼지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보다는 거기에 더해진 산업용 연소 물질, 자동차 및 난방 연소에서 나온 물질과 중금속이 더욱 해로울 것으로 예상합니다.

 

초미세먼지에 대한 걱정이 많아지면서 우리나라에서도 관리를 강화하고 있는데 공사장에 먼지 방지막을 설치하고, 디젤 차량의 운행을 줄이거나, 화력발전소의 가동도 계절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하는 등의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1)자동차가 지나가면서 도로에 있는 먼지를 날리게 하는 행위를 말합니다.

2)서울연구원, 환경부 자료 종합

파이낸스투데이는 이제 세계적인 미디어로 발돋움하겠습니다.
귀하의 귀한 후원금은 CNN, 뉴욕타임즈, 로이터통신 보다 영향력 있는 미디어를 만드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