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지코리아 박시영, 사전투표 관련 또 잡음 "사전투표 정보 빼냈나?"
윈지코리아 박시영, 사전투표 관련 또 잡음 "사전투표 정보 빼냈나?"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1.04.03 18:2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박영선 토론회에서 사전투표 참관인이 시민들의 투표용지를 훔쳐보고 정보를 유출했다는 취지의 얘기가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참석한 유뷰버 들의 합동 토론회에서, 여론조사기관 윈지코리아 박시영 씨는 "몇몇 민주당 강북 쪽 의원들과 통화해 보니 우리 쪽이 이긴 것 같다는 얘기를 다수가 전달했다"고 말했다. 특히 이날 박시영 씨는  "느낌에 55대 45정도로 이겼을 것 같고. 내일(3일)은 7대3 이상으로 확실히 벌려야 한다"고 더불어민주당을 지지하는 본인의 성향을 확실히 했다. 

박시영 씨는 "투표 참관인들이 (기표한 투표용지를) 봉투에 넣을 때 대충 본다. 밖에 도장이 얼핏 나온다"는 설명했다. 

문제는 선거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중간에 참관인이 투표지를 확인하고, 몰래 훔쳐보고 이 결과를 밖으로 전달하는 행위는 명백한 부정선거에 해당한다는 것이다.

윈지컨설팅 박시영 대표 

이에 대해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배준영 대변인은 "선거 참관인이 투표용지의 기표 내용을 살펴보고 결과를 민주당 의원에게 알려줬다는 취지의 주장"이라며 "선관위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전주혜 의원도 "이 말이 사실이면 부정선거를 자인하는 셈이고 거짓이면 허위사실 공표죄"라며 "떳떳하다면 들었다는 민주당 의원들이 누구인지 밝히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측은 물론, 일반시민들 사이에서는 "투표 참관인이 시민들의 표를 몰래 훔쳐보거나, 해당 결과치를 밖으로 유출한 경우 선거법위반은 물론 부정선거를 의심할 수 밖에 없다."는 주장이 빗발치고 있다.   

공직선거법 제161조는, 참관인이 투표에 간섭하거나 어떠한 방법으로든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를 해서는 안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여론조사 기관의 대표가 특정 정당을 편파적으로 지지하는 것 자체로 그 해당 여론조사기관에서 나온 결과의 신뢰도는 전혀 믿을 수 없다는 얘기도 나온다. 여론조사회사의 대표가 스스로 정치편향성을 대놓고 드러내는 상황에서, 누가 그 기관의 여론조사 자료를 믿겠느냐는 것이다. 

지난해 총선에서도 박씨는 개표당일 생방송 중 마치 사전투표의 결과를 미리 알고 있다는 듯 확신에 차서 사전투표 몰표를 받은 민주당의 역전을 예상해서 모조리 적중한 바 있다. 그러나 선거조작 의심하는 측은 박씨가 사전에 선거 결과를 미리 알고 있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더구나 지난해 사전투표에서는 보수층 지지자로 알려진 60대와 70대가 가장 많은 참가율을 보였으며, 좌파 지지층인 30-40대는 가장 적은 비율로 참여한 것이 중앙선관위의 공식 자료에서 드러난바 있다. 

이러한 박씨가 올해 보궐선거에서도 또 쓸데없는 발언으로 구설수에 오르면서, 민주당 지지자 사이에서도 박씨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는 상황이다.   

윈지컨설팅은 지난해 총선에서 민주당 후보의 선거컨설팅을 맡아 진행하는 과정에서 불협화음을 낸 바 있다. 특히 이 업체처럼 비용을 받고 특정 후보의 정치 컨설팅을 해주는 업체가, 언론사의 의뢰로 여론조사까지 대행는 것은 여론조사 업계 전체의 신뢰성에 심각한 타격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기도 한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이제 세계적인 미디어로 발돋움하겠습니다.
귀하의 귀한 후원금은 CNN, 뉴욕타임즈, 로이터통신 보다 영향력 있는 미디어를 만드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창윤 2021-04-08 16:13:19
이 인간 방송에 한번씩 나와 지껄이는 것 보면 완전히 좌파 나팔수 더구먼. 상당히 좌빨편향적인 라도치야..
koreafirst 2021-04-04 08:37:52
이 인간 탈탈 털어봐야 함...절대 헤프닝으로 넘기면 안 될 발언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