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또 사전투표 타령,"부정선거 밑밥 깔려는 시도?"
이해찬 또 사전투표 타령,"부정선거 밑밥 깔려는 시도?"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1.03.20 13:14
  • 댓글 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전투표=민주당"프레임은 가짜 ..사전투표 참여율은 60,70대가 최고, 오히려 30대 40대가 최저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보궐선거를 앞두고 뜬금없이 사전투표를 언급하면서 그 의도를 놓고 논란이 되고 있다. 

이 전 대표는 지난 17일 친(親) 조국 유튜브 채널인 시사타파TV·개국본TV에 출연해 "180석을 얻은 지난 총선 때도 사전 투표 개표하면서 당락이 뒤집어지는 일이 많았다"며 "사전투표를 하면 안 할 때보다 투표율이 5~7%, 8%까지 높아진다"며 "그 투표(사전투표)에서는 우리가 압도적으로 이긴다"고 주장했다. 

실제 지난해 4월 15일 밤 부터 다음날 아침까지 개표 당시, 새벽시간에 사전투표함을 개봉하자마자 민주당 몰표가 쏟아져 나오면서 결과가 뒤바뀌는 사례가 빈번했다. 당일 투표에서는 국민의힘 당 후보가 우세했으나, 사전투표가 개봉되면 여지없이 민주당 후보로 득표가 몰리면서 결과적으로 민주당 후보가 당선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던 것. 

그러나 같은 지역구에서 사전투표와 당일투표의 표심이 극히 정 반대로 나온다는 것은 통계학적으로 불가능하며, 상식밖의 결과였다는 주장도 제기되면서, 바로 이 사전투표가 부정선거 논란의 시발점이 된 바 있다. 

뜬금없는 사전투표 언급에 "부정선거 밑밥 깔기"라는 주장도 나와 

그러나 정계에서 물러난 이해찬 전 대표가 선거철이 다가오자 갑자기 나와서 사전투표 관련 언급을 하는 등의 행보는 이번 보궐선거에서 지난 해 총선에서 재미를 봤던 어떤 목적을 위해 밑밥을 깔고 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지난해 415총선의 부정선거 의혹에 따르면, 민주당과 민주당 지지자들은 아무 근거 없이 사전투표에 마치 민주당 지지자들이 모두 몰려나와 기호1번 민주당에 몰표를 줬다고 거짓 주장을 하고 있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문제는 사전투표에 민주당 지지자들이 대거 몰려나왔다는 것은 거짓으로 판명이 되었다는 점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자료에 따르면, 415총선에서 사전투표에 보수층인 60대와 70대가 가장 많은 투표율을 보인 것으로 나타난다.  오히려 민주당 지지자들이 많은 것으로 알려진 30대와 40대는 사전투표에 가장 저조한 참여율을 보였다. 

이는 친 정부 성향 여론조사기관으로 알려진 윈지컨설팅 , 리얼미터 등의 민간 여론조사회사와 일부 주류 언론들의 예상을 뒤엎는 통계치로서, 부정선거의혹의 빌미가 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해찬 전 의원이 또 다시 유독 사전투표를 언급하면서 민주당의 우세를 주장하는 것은 또 다시 부정선거를 위한 사전 정지작업일 확률이 높다."이라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민경욱 전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이해찬 전 대표의 사전투표 운운 발언을 공개하면서 "사전투표를 많이 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이른바 우파는 이해찬의 이 말을 귀담아 듣기 바랍니다." 라고 의미심장한 글을 올렸다. 

지난해 415총선 부정선거의혹을 진상규명하라는 시민들이 집회를 하고 있다.
지난해 415총선 부정선거의혹을 진상규명하라는 시민들이 집회를 하고 있다.

전문가들이 바라보는 사전투표를 통한 부정선거 진행 순서

실제로 지난 수 년간 선거판에서 활동한 인사들과, 부정선거에 대한 의혹을 규명하려고 수년을 투자해온 전문가들은, 만약 사전투표를 통해 선거조작이 진행된다면 일정한 메뉴얼이 있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1. 사전투표에 많이 참여하라고 선동한다. (실제 어느당 지지자가 사전투표에 많이 참여하는 것은 중요하지 않다.) 

2. 사전투표에 실제로 민주당이 많이 참여했다고 여론을 세뇌시킨다. 반면 보수지지층은 사전투표에 참가 안했다고 세뇌시킨다. 이 작업에는 언론사와 여론조사기관을 총동원한다.  (그러나 지난해 415총선에 오히려 60대 70대 보수층이 더 많이 참가했다.) 

3. 사전투표함을 바꿔치기 하거나, 전산을 조작하여 사전투표에 민주당 몰표가 나오도록 한다. (당일투표와 정반대의 결과가 나와도 이미 '사전투표=민주당' 이라는 여론조작 프레임을 완성했기 때문에, 혹시라도 의문을 제기하는 세력이 있으면 '선거불복하는 음모론자'로 몰아부치면 된다.) 

4. 사전투표에서 민주당이 압도적으로 참여율이 높았기 때문에, 개표당일 막판 민주당이 극적인 역전승을 할 수 있었다라는 기적의 논리를 완성시킨다.  

결국 처음부터 부정선거를 위한 작업으로 "사전투표=민주당 압도" 라는 거짓 프레임을 짰다는 것이다. 물론 이들의 주장을 전적으로 다 믿을 수는 없지만, 415총선의 투표결과를 보면 누구라도 의심을 할 여지가 있는 것이 사실이다.   

따라서 지난 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쓰였던 똑같은 사전투표를 통한 선거부정 수법을 이번 보궐선거에도 써 먹으려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이해찬 전 대표의 '사전투표' 운운하는 발언은 그렇지 않아도 의심을 품고 있는 사람들의 마음의 불에 기름을 부은 격이 라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이해찬 전 의원이 갑자기 나와서 사전투표에서 민주당이 우세할 것이라는 점을 강조하는 것은 부정선거를 준비하는데 가장 필수적인 밑밥" 이라고 주장한다. "민주당이 사전투표를 많이 하니까, 새벽에 사전투표함에서 민주당을 찍은 몰표가 나오는 것은 정상이다." 라는 논리를 완성하기 위함이라는 것이다. 

415 총선 사전투표에 민주당 지지층이 압도적으로 나와 1번을 찍었다는 것은 거짓 

실제로 이해찬 전 대표의 발언이 전혀 근거가 없다.   

지난 415총선에서 실제로 민주당 지지자들이 사전투표에 대거 몰려나왔다는 주장은 신뢰할 수 없는 것으로 판명되었다. 중앙선관위에서 나온 자료가 있기 때문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지난해 11월 22일 뒤늦게 밝힌 ‘21대 국회의원 선거 투표율 분석’ 자료에 따르면, 사전투표에 30대와 40대가 참여율이 저조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 자료에 따르면, 지난 4월 실시된 21대 국회의원 총선거 사전투표에 60대(33.4%), 70대(30.5%), 50대(29.8%) 순으로 높게 나타났고, 좌파 지지층이 많다고 알려졌던 30대와 40대는 각각 21.4%와 24.8%로 낮게 나타났다. 18세(19.1%)와 80세 이상(18.1%)은 최저 참여율을 나타냈다. 

문제는 "사전투표에서 민주당 지지층인 30-40대가 대거 몰려나와 민주당 후보를 찍었기 때문에 사전투표는 무조건 민주당 후보를 찍은 표가 압도적으로 많다."라는 언론사와 선관위의 해석이 허위로 드러났다는 점이다. 

선거 이전 모든 여론조사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층은 30대와 40대가 압도적으로 많았고, 미래통합당의 지지층은 60대 이상이 압도적으로 많았던 것으로 나온다. 따라서 사전투표에서 민주당에 대거 몰표가 쏟아져 나온 것은 선거조작으로 의심받을 수 밖에 없다는 평가가 나온다.   

부정선거의혹을 1년 넘게 파헤쳐오고 있는 대다수의 전문가들은 사전투표로 장난치려는 의도를 사전에 차단하고, 사전투표 보관함 주변에 CCTV를 확인해야 할 것이며, 전산 조작의 가능성에 대해서도 사전적으로 대비를 해야 한다고 목소리가 점점 커지고 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준 2021-03-20 19:30:23 (39.7.***.***)
이거 생방으로 표 집계 하나요? 그거 처음부터 끝까지 녹화 했으면 좋겠습니다. 저번 미국 대선때도 이상한거 화면캡쳐되서 망신당했듯이 분명 이상한 시점 및 시간대가 나올것 같습니다
곰국 2021-03-21 00:40:46 (125.130.***.***)
야당은 부정선거 방식을 다 알고있는데도 당하면 2중대가 확실한 것이다
지나가다 2021-03-21 15:18:09 (210.179.***.***)
꼭! 수개표 해야합니다. 공산당에게 부정 선거는 필수입니다.
곰국 2021-03-20 22:18:00 (125.130.***.***)
이제 대충 어떻게 부정선거 하는지 아니까 유튜브로 생중계하고 몇군데 덮치면 되겠네요
이성재 2021-03-22 12:16:22 (223.38.***.***)
여론선동 부정선거 하겠다는 작전. 415 에이어 보궐선거도 손을 대겠다는 거 . 이해찬을 구속하라
아진자 2021-03-22 10:19:21 (182.214.***.***)
댓글로 백날 떠들어봤자 눈이나 깜빡하겠어? 보수고 나발이고 여당 저새리들 지금 못막아 국민 개돼지로 보는판인데 거기에 코로나라는 아주좋은 명분이있어서 시위도 못하게만들어 그리고 이미 다 새머리가되서 뭐가 옳고 그른지도모르고 지난시간 다 레드썬되었지 미세먼지봐봐 ㅋㅋ 어느순간 우리삶에 자리잡고 생활하고있어 ㅋㅋㅋㅋ개돼지들 ㅉㅉ
더부러공산당 2021-03-22 10:05:49 (58.237.***.***)
사전선거 하는 인간들은 사전에 뒈져야할 빨치산 더불어공산당으로 알면됩니다
김정대 2021-03-21 21:27:51 (211.36.***.***)
야권단일화도 빨리 끝내라. 그래서 더불공산당이 감히 엄두를 내지 못하도록 해라.
정효찬 2021-03-23 17:27:52 (1.254.***.***)
국민들 아무리 부정선거라고 외쳐도 야당국회의원들이 일선에서 안뛰어주면 답 없다.
낸시8로시 2021-03-26 17:46:04 (118.235.***.***)
국민의힘은 도대체 why 부정선거를 언급조차 않하는지ㅋㅋ 민주당 2중대가 되가고있네요. 진정한 보수라면 자유민주주의를 위해 끝까지 부정선거를 외치며 싸워야 하는거 아닙니까? 국회의원 한자리 했으면 다에요...?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