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맞고 죽는 사람 속출.."방역당국 해명에 귀추 주목"
백신 맞고 죽는 사람 속출.."방역당국 해명에 귀추 주목"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1.03.03 12:32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백신을 맞고 부작용을 호소하는 사례가 빈번한 가운데 결국 사망자가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3일 경기 고양시 한 요양시설에서 50대 환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뒤 사망한 것으로 밝혀졌다.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고양시 일산동구 한 요양병원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한 50대 A씨가 당일 오후 심장 발작과 호흡곤란이 와 응급처치를 받은 뒤 회복됐다. 그러나 이날 오전 다시 심장 발작이 나타나 응급처치를 받았지만 끝내 사망했다.

또 평택 모 요양병원에 입원한 B(63) 씨도 AZ 백신을 맞고 이상 반응을 보인 뒤 나흘 만에 사망했다. B 씨는 지난달 27일 오후 2시 30분 AZ 백신을 접종한 뒤 다음날 오후 10시 30분부터 고열과 전신 통증 등의 이상 증상을 보여왔다.

요양병원 측은 진통제와 해열제 등을 처방해 상황을 지켜봤으나 상태가 호전되다가 악화하는 것을 반복하자 지난 2일 정오께 B 씨를 지역 한 상급 병원으로 이송했다. 패혈증과 폐렴 등 증상을 보이던 B 씨는 3일 오전 10시께 숨졌다.

또한 이 밖에도 경기도 방역당국은 "의정부와 평택의 요양병원 2곳에서 AZ백신 접종을 받은 50대 남성 1명과 60대 남성 1명이 접종 후 혈압 저하, 전신 무력감 증세가 확인돼 현장 조치 후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밝히면서 향후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질병관리청 (청장 정은경)은 백신 접종 이후 발생한 부작용이 모두 경증이라고 발표하고 무대책으로 일관한 것과 관련해서 비난을 피하지 못할 전망이다. 

보건당국은 요양병원 접종자들을 대상으로 이상 반응이 있는지를 지속 관찰할 계획이다.  그러나 질병관리청 등 방역당국에서는 지난해 독감 백신을 맞고 사망한 사람이 수백명이 나왔음에도 사망 원인과 백신과는 연관성이 없다고 밝혔던 사례도 있어, 백신 사망의 인과 관계도 밝히지 못할 것으로 보는 전문가들이 많다. 

결국 백신을 맞고 사망자가 속출하고 중증 부작용이 발생하면서 백신 접종 자체를 중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만약 백신과 사망자의 인과관계가 밝혀진다면, 백신을 억지로 맞히라고 했던 자칭 전문가들이 "예비 살인자" 라는 오명을 쓸 수 있다.

실제로 이들 의사와 방송인 (언론인) 등 자칭 전문가들은 방송에 나와서 마치 백신이 100% 안전한 것 처럼 여론을 조성하고 누구나 백신을 맞아야 한다는 식으로 무리하게 접종을 독려하기도 했다. 특히 방송에 나왔던 가천의대 모 교수, TBS에서 방송을 진행하는 정모씨를 비롯하여 관련 분야 전문가도 아니면서 백신을 접종하라고 함부로 종용한 인사들에 대한 책임론도 불거질 전망이다.  

"잘 알지도 못하면서 확신에 차서 안전하다고 떠들더니, 이제 백신 접종받고 사람이 둘이나 죽었다. 인과관계야 어차피 없다고 나오겠지만, 백신 맞고 죽었다는 사실은 바뀌지 않는다. 이제 어쩔 셈이냐? " 라는 반응이 나온다.  

임상실험 기간도 짧고 65세 이상의 데이터는 충분치 않았음에도 무리하게 백신의 신뢰성을 부풀렸던 언론사들도 책임을 면치 못할 수 있다. 

이시각 현재 온라인 상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는 물론 화이자와 모더나 등 백신 자체에 대한 전면 금지를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방역 당국은 어떻게 해명을 해야 하는지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나와서 사망자와 백신과의 연관성은 밝혀지지 않았다고 발표할 게 뻔하다." 라는 의견이 다수 올라오고 있다. 

실제 질병관리청 등 방역당국은 지난해 말, 독감백신으로 사망자가 속출했을 당시, 접종을 받은 사람의 죽음과 백신 자체와의 인과관계가 밝혀지지 않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제 Fn투데이는 스스로 주류언론이 되겠습니다.
귀하의 후원금은 Fn투데이가 주류언론으로 진입하여,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리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차재신 2021-03-09 11:00:54
애초에 백신확보 늦다고 방역당국 욕하고 떠들어댄 보수언론 정치인이 더 큰문제지요.
그리고 제목이 너무 선동문구라고 생각 안드나요..
다른나라와 비교해서 우리나라가 크게 잘못되고있는지도 비교해야죠..
기사가 너무 초등수준이네요... 이러니 기자 언론이 욕먹는겁니다. 쯧쯧
네이버순사박멸 2021-03-05 14:25:05
네이버놈들이 애국신문 파이낸스투데이 죽이기발악하고잇습니다. 인기자 도와줍시다
문재인코로나사기 2021-03-03 16:36:00
와우!!!! 촛불정부 문재인! 사람생명을 하등으로 여기고 대놓고 1호구경꾼이 되어버린 문재인!!!
정은경!!! 그만해!!! 나가!! 한국에서 나가!!!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