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파운드리 "1분기 매출, 작년 대비 20% 성장"
글로벌 파운드리 "1분기 매출, 작년 대비 20% 성장"
  • 이미희
    이미희
  • 승인 2021.02.25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평택 생산라인[출처=삼성전자]
삼성전자 평택 생산라인[출처=삼성전자]

[이미희 기자]올해 1분기 글로벌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기업의 매출이 5G 스마트폰 수요와 정보통신 기반시설 확대에 힘입어 전년보다 대폭 증가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25일 대만의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전 세계 10대 반도체 파운드리 기업의 올해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20%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트렌드포스는 "정보통신(IT) 기기에 대한 높은 수요가 이어지면서 고객사들이 반도체 재고 확보에 나서고 있다"며 "수요가 공급을 추월하는 상황이 계속되면서 파운드리 기업 매출도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전 세계 파운드리 시장 1위 기업인 대만 TSMC는 올해 1분기에만 129억1천만 달러(약 14조3천107억원)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추정됐다. 이는 지난해 동기 대비 25% 증가한 규모다.

TSMC 매출의 20% 규모가 5나노미터(㎚, 1㎚=10억분의 1m) 초미세 공정에서 발생하고, AMD와 엔비디아, 퀄컴 등 팹리스 기업의 7㎚ 제품 수요가 TSMC 매출의 약 30%를 차지할 것으로 분석됐다.

TSMC를 추격하는 2위 삼성전자의 올해 1분기 파운드리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1% 증가한 40억4천200만 달러(약 4조4천825억원) 규모로 예상됐다.

트렌드포스는 "5G 칩과 CIS(CMOS 이미지센서), 드라이버 IC, 고성능 컴퓨팅(HPC)용 반도체에 대한 높은 수요에 대응해 삼성전자가 올해 파운드리 시설 투자 규모를 늘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대만의 UMC도 전년 대비 매출이 14% 증가하고, 미국 글로벌파운드리와 중국 SMIC는 각각 8%, 17% 매출이 늘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완성차 업체들의 차량용 반도체 증산 요구에 따라 파운드리 설비 재배치가 이뤄질 경우 출하량과 리드타임(발주부터 납품까지의 소요시간)에 부정적인 영향이 발생할 수 있다고 트렌드포스는 덧붙였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이제 세계적인 미디어로 발돋움하겠습니다.
귀하의 귀한 후원금은 CNN, 뉴욕타임즈, 로이터통신 보다 영향력 있는 미디어를 만드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