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한명 칼럼]백신1번 접종자, 문 대통령이 돼야 하는 이유
[박한명 칼럼]백신1번 접종자, 문 대통령이 돼야 하는 이유
  • 박한명
    박한명
  • 승인 2021.02.22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백신 가짜뉴스 근절을 위한 강력한 대책

[글=박한명 파이낸스투데이 논설주간]가짜뉴스 폐해로 세계가 몸살을 앓기 시작하면서 과학자들이 흥미로운 실험을 진행한 일이 있다.

몇 해 전 미국 인디애나 대학 컴퓨터과학자들이 소셜봇(social bot)이라는 프로그램을 만들어 가짜정보들을 생산, 유포한 뒤 이런 정보들이 SNS 상에서 어떻게 퍼져나가는지 원인을 추적해 분석했다. 그 결과 진짜와 가짜를 분별하는데 있어서 한계를 가진 인간의 불완전한 인식 능력과 인지 과정(cognitive processes)이 가짜뉴스 범람에 주요 원인이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한다. 가짜뉴스에 다른 거짓말이 더해지는 과정을 반복하다 온라인 상 가짜뉴스가 범람하는 악순환이 되풀이된다는 것이다.

실험자들이 꼽은 또 하나의 원인으로는 ‘확증 편향(confirmation bias)’ 이다. 자기 신념에 맞는 정보는 쉽게 받아들이고 신념과 일치하지 않는 정보는 무시하는 습성이다. 그러다보니 진짜뉴스라도 불편하면 거부하고 가짜뉴스라도 자기 신념, 생각과 일치하면 쉽게 사실로 믿어버린다.

가짜뉴스로 인한 피해를 줄인다는 명분으로 대한민국 정부도 이러한 방지법 제정에 혈안이다. 더불어민주당의 소위 ‘가짜뉴스 3법’이 그것인데, 정보통신망법·언론중재법·형법 개정안을 말한다. 유튜버, 블로거 외에 언론도 포함시켜 거짓정보 생산·유통으로 손해를 입은 이용자가 손해액의 3배 이내에서 배상을 청구할 수 있도록 만든 것이 핵심이다. 민주당은 2월 임시국회가 끝나기 전 이 법안을 처리하겠다고 벼르고 있다.

가짜뉴스 근절, 물론 중요하다. 언론자유와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고 함부로 침해할 위험성과 별개로 정보사회에서 독버섯처럼 번지는 가짜정보, 가짜뉴스의 확산을 막을 대책을 마련하는 건 정부의 기본 책무에 속한다. 그런데 민주당은 한 가지 중요한 점을 간과하고 있다. “미디어로 인한 피해의 신속한 구제에 방점이 찍혀 있다”는 게 이 법안을 마련한 민주당이 밝힌 정당성인데, 그보다 더 중요한 게 있다. 가짜뉴스가 발생하고 확산하는 근원적인 원인을 제거하는 일이다.

백신에 대한 가짜뉴스와 음모론을 잠재워야

자고 일어나면 번지는 가짜뉴스에 끊임없이 영양분을 제공하는 것은 신뢰받지 못하는 언론과 정부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가짜뉴스의 원인으로 꼽힌 인간의 불완전한 인식능력과 확증편향을 부추기는 현상도 어찌 보면 불신을 자초하는 언론과 정부 태도에 있다.

문재인 정권은 가짜뉴스 방지책으로 비판여론이 높은 법안보다 더 근원적인 해법에 눈을 돌려야 하지 않을까. 예컨대 코로나19 백신 정보와 관련된 가짜뉴스가 횡행하는 문제는 유승민 전 의원이 제시한 아이디어를 적극 고려해보기 바란다. 유 전 의원은 얼마 전 자기 페이스북에 요양시설에서 곧 접종이 시작되는 아스트라제네카에 대한 거부감을 없애려면 문 대통령이 1번으로 접종하면 된다는 글을 썼다. 문 대통령이 올 1월 기자회견에서 “백신 불안감이 높아지면 먼저 맞는 것도 피하지 않겠다”고 했던 약속을 지키라는 것이다. 문 대통령으로 시작해 보건복지부 장관, 식약처장, 질병청장이 솔선수범해서 먼저 접종한다면 국민이 믿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둘러싼 가짜뉴스, 흉흉한 가짜정보 확산을 막을 수 있다는 뜻이다.

화이자, 모더나 등 다른 백신에 비해 효력이 떨어지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거부감은 독일, 프랑스 등 유럽에서도 마찬가지라고 한다.

언론 보도에 의하면 독일과 프랑스, 벨기에, 스웨덴 등은 고령층 임상자료가 충분하지 않다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용 연령을 65세 미만 성인으로 제한한다는 뉴스도 있다.

정부는 1차 접종 대상자(요양병원, 노인요양시설, 정신요양.재활시설)의 93.8%가 예방접종에 동의했다는 것으로 여론전을 하고 있는데, 그 동의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용에 대한 동의라고 볼 수 없다. 그렇다면 이 백신에 대한 거부감과 불신은 여전하다는 것, 그것이 또 다른 가짜뉴스와 음모론으로 번질 가능성이 농후하다는 얘기가 된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안정성을 말로만 강조해봤자 소용없다.

실제 문 대통령과 청와대, 보건당국과 민주당 사람들이 솔선수범으로 먼저 접종한다면 간단하다. 그래야 “자기들도 믿지 못하는 백신을 국민에게 주사 놓으려 한다”는 ‘가짜뉴스’는 사라지게 될 것이다.

칼럼니스트 소개

박한명 파이낸스투데이 논설주간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전문가 칼럼'을 서비스합니다. 전문가 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이제 Fn투데이는 스스로 주류언론이 되겠습니다.
귀하의 후원금은 Fn투데이가 주류언론으로 진입하여,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리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