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4 부동산 대책 "수도권 18만 가구 신규택지에 관심 쏠려"
정부 2.4 부동산 대책 "수도권 18만 가구 신규택지에 관심 쏠려"
  • 김태호
    김태호
  • 승인 2021.02.19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호 기자]2·4 주택공급대책 가운데 정부가 공을 들이고 있는 수도권 신규 공공택지에 시장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전국 15∼25곳인 신규 공공택지를 정부가 의욕적으로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인 그린뉴딜을 실현하는 최첨단 도시로 조성할 방침이다.

전국에서 신규택지로 공급되는 전체 주택은 26만3천 가구이지만 4기 신도시급인 수도권 18만 가구가 초미의 관심이다. 이는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서 공급되는 61만6천 가구의 약 30%이자 경기도와 인천에 공급되는 29만3천 가구 가운데 61%를 차지한다.'

도심 정비사업은 이해관계자들이 얽혀 주택 공급까지 시간이 오래 걸린다. 따라서 수도권에서 매력적인 신규 택지를 발굴해 얼마나 신속하게 주택을 공급할 수 있느냐가 중요해졌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은 최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3기 신도시에 버금가는 규모인 신규택지 후보지는 거의 확정됐고 지자체 협의가 완료되는 대로 상반기 중 세부 입지와 물량을 2∼3차례에 나눠 공개할 계획"이라고 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도 지난 17일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구획 확정 등 세부 사항을 철저히 준비하면서 1분기를 시작으로 2분기까지 신속하게 후보지 발표를 완료하겠다"면서 "연내 지구 지정, 사업 승인 등 인허가 절차가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신규택지에 공급되는 주택은 지역 여건에 맞는 교통망 등 인프라, 자족기능 등을 구축해 서울의 주거·업무 기능을 분산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신규 택지의 컨셉은 '그린도시'다. 충분한 도심 녹지를 확보하고, 제로 에너지 건축, 수소 인프라 구축 등을 통해 정부가 의욕적으로 추진하는 그린뉴딜을 실현하기로 했다. 전기차, 수소차 등 그린 모빌리티의 인프라도 확충된다.

보육, 육아, 문화, 복지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생활 SOC를 촘촘하게 구축해 편리하고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든다는 구상이다. 권대중 명지대학교 부동산학과 교수는 "교통, 교육, 환경, 일터가 잘 어우러진 미니 도시들을 수도권에 건설한다면 인구와 자원의 서울 집중을 완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정부는 수도권 신규 택지를 "서울 인근 또는 서울 접근성이 양호한 지역을 중심으로 교통 등 개발 여건을 고려해 선정"하기로 했다.

이 기준에 따른다면 이미 철도, 도로 등 광역교통망 체계가 갖춰져 있고, 서울에서 비교적 가깝거나 3기 신도시 인접 지역이 될 가능성이 크다. 교통망 등 핵심 인프라 정비에는 시간이 걸리고 막대한 비용이 들기 때문이다. 정부가 의도하는 것처럼 주택 공급이 속도를 내기 위해서도 기존 교통 체계나 신도시 인프라에 올라탈 수밖에 없다.

따라서 시장 일각에서는 3기 신도시 주변 지역에 교통 인프라를 공유하는 미니 위성 도시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광역급행철도(GTX) A(운정∼동탄), B(송도∼서울역∼마석), C(양주∼수원) 노선이나 신안산선이 지나는 지역에서도 신규 택지가 나올 수 있다.

3기 신도시 물망에 올랐다가 사전 정보 유출로 제외됐던 고양 원흥 등이나 신도시 얘기가 나올 때마다 단골로 거명됐던 김포 고촌, 광명, 시흥 등에서도 후보지가 나올 가능성이 열려있다.

주거복지 로드맵 등에 따라 이미 택지개발이 발표된 곳에서도 부지를 넓히는 등의 방식으로 신규 택지를 만들 수 있다.

신규 택지 후보지로 거명되는 지역에서는 토지 매물이 줄고 가격도 뛰고 있다. 과거 신도시 후보지로 거론됐던 지역의 한 부동산 업자는 "땅을 사겠다고 나서는 사람들은 늘었으나 매물은 줄고 호가만 뛰고 있다"고 했다. 다른 지역 부동산 업자도 "매수 문의가 늘고 땅값도 오르고 있으나 매물은 많지 않다"고 했다.

신규 택지 지정이 늘어질 경우 토지 투기가 기승을 부릴 수 있는 만큼 정부는 후보지 선정에 더욱 박차를 가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