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의 "백신 품질검사 면제" 법안에 시민들 경악
민주당의 "백신 품질검사 면제" 법안에 시민들 경악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1.02.15 23:43
  • 댓글 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이 백신의 품질검사를 면제하자는 법안을 내놔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신현영 민주당 의원이 최근 대표발의를 한 법안으로 비상시 백신 생산업체명과 제품명을 기재하지 않도록 하는 일명 '비상시 백신명 미표기법'이 바로 그것이다. 수입하는 백신의 표시기재의무와 수입자의 품질검사의무를 적용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민주당 핵심관계자는 15일 "약사법 개정안은 우선심사법안으로 분류해 2월 임시국회 안에 처리한다는 것이 당의 방침"이라며 "백신을 빠르게 공급해 코로나 상황을 타개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입법이 미비한 부분을 찾아 신속하게 법적 근거를 마련하겠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그러나 시민들의 반응은 썰렁하다. 

바이러스 최초 발생 이후 연구를 시작해서 1년만에 급하게 만들어진 백신에 대해 아무런 표시기재를 하지 않고, 품질검사의무도 적용하지 않겠다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는 분위기가 팽배하다. 의학계에서는 곧바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검증되지 않은 백신이 공급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현행 약사법은 의약품 품목허가를 받은 자와 수입자가 의약품의 용기나 포장·첨부문서에 업체명·제품명·제조번호·유효기한 등 허가사항을 알기 쉽게 기재하도록 표시기재의무를 명시했다. 또 해외 제조원에서 품질검사를 실시한 의약품이라도 수입 후 품질검사를 실시해 적합한 물품을 출고하도록 하고 있다.  

"아무리 코로나 백신이 급하다고 해도, 정상적인 절차를 거치지 않고 유통해서 부작용이 퍼져 국민의 생명이 위험해 질 수 있는 사안에 대해 의학적 식견도 없는 국회의원들이 아무렇게나 법안을 발의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대목이다.  

또한 시민들은 "민주당이 국민의 생명을 볼모로 백신의 수입과 유통속도를 올리겠다는 법안을 냈다."는 비난과 함께 "민주당이 최근 허겁지겁 발의해 대는 법안 대부분이 문제가 많다."라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개정안은 이러한 의무를 면제하는 상황을 생물테러감염병 및 그밖의 감염병의 대유행과 방사선 비상상황에 대처하기 위한 의약품으로 규정하고 있으나 대다수 전문가들은 대한민국의 여당이 이러한 법안을 냈다는 것에 대해 "상상하기 어려운 법안"이라며 비판하고 나섰다.

뉴데일리는 대한감염학회 이사장을 지낸 김우주 고려대학교 감염내과 교수와의 인터뷰 내용을 전하면서 김 교수가 "건강에 큰 영향을 미치는 백신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위해 품질검사를 꼼꼼하게 해야 하는데, 그것을 안 하겠다니 황당하다. 정부가 백신 선구매전략을 등한시 해 백신 도입이 늦어진 것이지, 표시기재의무와 품질검사 과정이 있어서 늦어지는 것은 아니지 않으냐"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의사는 "식약처의 역할을 민주당이 하겠다는 것으로 매우 황당하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의료계에서는 이번 법안이 "민주당의 이번 황당 법안은 안전성을 담보하지 못하는 중국산 백신을 들여오기 위한 꼼수"로 보인다는 반응과 함께 "품질검사까지 면제하는 것은 의사로서 백신을 국민들에게 권할 명분을 없애는 행위로 동의하기 어렵다"는 반응이 나온다. 

한편 온라인 상에서는, "그렇지 않아도 백신의 신뢰성이 부족한데, 집권 여당이 황당한 법안을 내놓는 것을 보면 정부 여당이 더 국민을 대변하지 않는다는 확신이 생긴다" 라는 주장도 많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해당 법안의 국회 입법 예고 사이트에서는 반대한다는 시민들의 의견이 수천건에 육박하고 있다.  

의학 커뮤니티 등에서는 특히 이번 법안은 코로나 백신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어떠한 사항을 표기하지 않아도 된다'라는 정도가 아니라 '성분, 수입자, 생산자, 효능, 변경사항, 제조일자, 유통기한, 부작용 등 아무것도 표기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이라면서 충격적이라는 반응이다. 게다가 의무 표기사항 면제 뿐 아니라, 백신의 위험성 등에 대해 새로 확인된 사항 또는 관리기준 등 거의 모든 사항을 관련 기관에 보고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이 이번 법안의 골자라면서 절대 이 법안은 통과되서는 안된다는 목소리가 크다. 

중도 및 우파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민주당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 보다는 백신 보급률 또는 특정 백신의 유통에만 관심이 있는것 아니냐"는 비판과 함께 "향후 더불어민주당은 결국 각성한 국민들에 의해 대대적인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이제 Fn투데이는 스스로 주류언론이 되겠습니다.
귀하의 후원금은 Fn투데이가 주류언론으로 진입하여,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리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뭉칩시다 2021-02-17 21:26:54
와...이제 대놓고 하네요
이 정부가 주사파, 공산주의에 인생을 건 사람들이라는 것을 안다면, 우리 더이상 흩어져 있다가는 아무 일 없다는 듯이 우리는 계속 묻힐것입니다. 이미 수많은 장관, 검사들이 대한민국이 주사파에 의해 조용히 해체되고 있다고 했는데요, 이 시점에서 전광훈 목사님이 해 온 진짜 반공 교육, 애국운동의 행보를 알아야 합니다. 언로에 매도되지 말구요,,!
전광훈 목사님이 주도하는 유튜브 국민대회에 많이 참여해주시길 바랍니다. '3.1절 대한민국 바로세우기'입니다. 앱스토어에서 '대국본'을 설치하고 회원가입을 한 후, 유튜브로 참여하시면 됩니다!
유튜브 너알아tv도 많이 시청해세요.
일말의 자유가 있을 때! 분투하자! 싸우자! 이기자!
문재앙치매 2021-02-17 20:50:53
완전 정신병자 새끼들이네. 개돼지 새끼들은 품질 따지지 말고 그냥 중국산 러시아산 처맞으라고?? 니들은 몰래 들여온 화이자, 모더나 백신 처맞을려고?? 쓰레기 새끼들
이경준 2021-02-17 13:23:05
https://pal.assembly.go.kr/law/readView.do?lgsltpaId=PRC_B2B1J0C1S2A7K1W4Q3N3N1W7J9S8E1
언론사에 재갈을 물리는 법안, 명백한 언론탄압 의도. (2/22까지) 반대해주세요!!
골때리네 2021-02-17 12:46:00
지들은 안맞을거면서.....ㅋㅋㅋ국민이 실험용 쥐냐??
돌대가리 2021-02-17 08:16:56
대가리에 똥들었냐? 우리가 실험용 쥐새끼냐?
유지 2021-02-17 03:29:26
사람이 죽을 수도 있는 백신은 규준 완화하려고 온갖 짓을 다 하면서 일반 공산품 포장재까지 국가 검사 의무화하고 규준 높이는 법안을 발의해서 산업은 고사시키려 작정했어? 완전 돌은 놈들 아닌가?
파이터 2021-02-16 23:25:56
민주당 ㄴ들 제정신 아니구먼요.
정은이 있는 곳으로 다 보내 버렸으면.
michim 2021-02-16 17:53:18
화이자, 모더나 백신계약 실패한거에요? ㅋㅋㅋㅋㅋㅋㅋㅋ독재가따로업네요 와우
미틴놈들아 2021-02-16 16:54:01
진짜 경악 왜 나라가 가면갈수록 퇴보하냐 정부에서 코로나 들여와놓고 왜 애꿎은 우리 시민들이 건강을 담보잡히고 고생해야 하냐 나라를 통치할 능력도 없으면 제발 그 자리에서 내려와라 국민권리와 생명을 마루타로 만드는 인간들아
애국국민 2021-02-16 14:25:07
와아..자국민은 마루타인가?? 양심적으로 백신오면 문죄인이랑 느그들 가족 공무원 문빠들 느그들가족부터 맞길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