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탄핵안 부결, 미국 정계 새로운 국면
트럼프 탄핵안 부결, 미국 정계 새로운 국면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1.02.14 09:51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은 트럼프 탄핵 위해 영상 조작..주류언론 동원한 여론조작도 무위에 그쳐

미국 민주당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두 번째 탄핵 추진이 무위로 돌아가면서 오히려 민주당에 대한 역풍이 거셀 것으로 보인다.

미 상원은 13일(현지시간) 탄핵심판 표결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무죄를 선고, 탄핵안을 부결했다.

상원 100명 중 3분의 2가 넘는 67명 이상의 찬성이 필요했으나, 정작 57표 밖에 얻지 못하면서 탄핵은 부결됐다.

공화당에서는 7명이 이탈해 찬성표를 던졌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탄핵심판 종료를 발판으로 '잠행'을 끝내고 목소리를 높일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당장 이날 무죄 선고 직후 성명을 내고 상원의 탄핵심판에 대해 "우리나라 역사상 최대의 마녀사냥"이라고 주장하면서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만들자'(MAGA)는 우리의 역사적이고 애국적이며 아름다운 운동은 이제 막 시작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향후 정치적 행보를 가속하겠다는 의지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공화당은 그의 퇴임 후에도 여전히 트럼프 전 대통령과 그 지지자들의 눈치를 본다는 지적을 받는다.

민주당은 무리한 트럼프에 대한 탄핵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각종 증거 자료를 조작하고 여론을 선동하는 등 추태를 부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상원의 표결에 앞서서 민주당과 공화당은 각각 증거 영상을 상영했는데, 이 과정에서 민주당 측의 증거 영상이 트럼프를 폭동의 주범으로 몰기 위해 편집 조작을 한 것이 드러난 바 있다. 

한편 CNN과 뉴욕타임즈, AP통신 등을 동원해 트럼프 탄핵에 대한 여론 조성을 시도했으나 무위에 그친 부분도 민주당과 그 배후 세력에게는 타격이 될 전망이다. 그렇지 않아도 좌편향 주류 언론에 대한 신뢰가 바닥을 치고 있는 상황에서, 트럼프 탄핵을 필사적으로 응원해 왔던 CNN등 좌편향 언론들이 입은 타격은 매우 크다는 것이 언론계의 평가다. 

국내 주류 언론들 역시 트럼프 탄핵 부결 소식을 전하면서도, 트럼프에 대한 비판 어조를 숨기지 않고 드러내고 있다.

주요 국내 언론들은 트럼프 탄핵이 실패한 것에 대해 매우 안타까워하는 분위기다. 심지어 언론이 나서서 '탄핵 시도가 무산된 이후에도 트럼프가 더 이상 정치를 못하게 하기 위한 방법' 을 제시해 주기도 해서 네티즌의 조롱을 받기도 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혜영 2021-05-02 23:09:39 (118.44.***.***)
대조선 역사밴드를 통한 소식통에서 기자님의 기사가 올라오는걸 보았죠.
요즘 미국상황은 트럼프 대통령 측근 소식통 라나tv와 약초산행으로 접하죠. 기다리며 듣죠.
전혜영 2021-02-15 00:20:54 (125.190.***.***)
정말 국내 조중동 모든 언론과 미국 주류 언론은 짜증납니다, 그리고 그걸 그대로 믿는 사람들도 답답하구요, 정확한 기사 정직한 기사를 쓰는 이 언론사를 응원합니다
성영태 2021-02-14 10:37:50 (175.201.***.***)
좌빨 CNN 그대로 받아적기하는 좌빨 한국언론은 모조리 문재인정권과 함께 싸그리 청소해야한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