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함안·창녕, ‘창원산업선’ 반영을 요구하는 공동건의문 채택
창원·함안·창녕, ‘창원산업선’ 반영을 요구하는 공동건의문 채택
  • 안기한 기자
    안기한 기자
  • 승인 2021.02.12 00:1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4차 국가철도망계획에 대구-창녕-함안-창원을 연결하는 창원산업선 반영 건의

[안기한 기자]창원시(시장 허성무)와 함안군(군수 조근제), 창녕군(군수 한정우)이 현재 수립 중인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2021-2030)’에 ‘창원산업선’의 반영을 요구하는 공동건의문을 채택해 정부(대통령비서실,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에 건의했다고 10일 밝혔다. 

 

창원·함안·창녕, ‘창원산업선’ 반영을 요구하는 공동건의문 채택
창원·함안·창녕, ‘창원산업선’ 반영을 요구하는 공동건의문 채택

창원국가산업단지와 대구국가산업단지를 연결하는 중부내륙고속도로 주변으로는 창녕 넥센・대합일반산업단지, 함안 칠서일반산업단지를 비롯해 25개의 크고 작은 산업단지가 집적돼 있다. 산업단지에 입지한 업종은 기계・공작, 미래자동차・첨단기계・신재생에너지로 상호 연계성이 높아 양 지역간 통행량이 매우 많다. 

이러한 이유로 중부내륙고속도로는 화물차가 전체의 54.2%를 차지하고 있으며, 매년 7.1%씩 증가하는 통행량으로 인해 상시적인 지・정체가 발생하여 도로교통 중심의 물류수송은 한계에 와 있는 상황이다. 부산항신항 2.5배 규모의 진해신항 조성이 확정되면서 대구-창원간 물류통행량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교통부는 「제3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수립 시 대구~창원 전체 구간이 아닌 서대구역에서 창녕 대합산단까지만 연결하는‘대구산업선’을 계획하였고, 이마저도 창녕구간을 제외한 서대구역~대구국가산단 구간만 예비타당성조사가면제되어 추진되고 있다. 

이에 창원시와 함안군, 창녕군은 서대구-창녕-함안-창원으로 이어지는 철도물류망 구축을 지속적으로 건의해 왔으며, 금번 공동건의문을 채택하여 한번 더 힘을 모은 것이다.

현재 추진 중인 대구산업선과 연계하여 창원산업선이 연결되어야만 대구~창원간 철도물류망이 구축되어 도로교통의 한계에서 벗어나 철도 중심의 수송 기반이 마련되어 국가기간 물류산업의 경쟁력을 갖추게 된다. 

또한, 1,300만 동남권 메가시티(부산・대구・울산・경북・경남) 전체를 아우르는 순환철도망(MTX)의 마지막 연결고리를 완성함으로써 대도시와 중・소도시를 유기적으로 연결하고 인적・물적 교류를 활성화하여 지방의 경쟁력을 확보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창원시민과 함안군민, 창녕군민 116만 명의 염원을 담아 추진하는 사업인 만큼 ‘창원산업선’이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2021~2030)」에 반영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협력하여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준 2021-02-17 13:20:16 (59.7.***.***)
https://pal.assembly.go.kr/law/readView.do?lgsltpaId=PRC_B2B1J0C1S2A7K1W4Q3N3N1W7J9S8E1
언론사에 재갈을 물리는 법안, 명백한 언론탄압 의도. (2/22까지) 반대해주세요!!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