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겨냥한 수입규제 작년말 26개국서 228건 '역대 최대'
한국 겨냥한 수입규제 작년말 26개국서 228건 '역대 최대'
  • 이미희
    이미희
  • 승인 2021.02.04 10:0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트라 보고서 "올해도 녹색규제 및 무역장벽 확대" / 철강·금속과 화학이 3분의 2 이상 차지
대(對)한국 수입규제 추이 / 코트라 제공

지난해 말 기준으로 한국을 대상으로 이뤄진 수입규제가 역대 최대인 228건을 기록했다.

올해도 코로나19 이후 디지털·친환경 관련 경제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한 각국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무역장벽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4일 코트라의 '2020년 하반기 대(對)한국 수입규제 동향과 2021년 상반기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한국에 대한 수입규제는 26개국에서 총 228건이 이뤄졌다.

수입규제는 반덤핑, 상계관세,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조치)를 의미하며 조사 중인 건도 포함된다.

대한국 수입규제는 2011년 117건에서 2013년 127건, 2015년 166건, 2017년 187건, 2019년 210건, 2020년 228건으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작년 하반기에 새로 개시된 수입규제 조사는 9개국에서 총 18건(반덤핑 8건·세이프가드 9건·상계관세 1건)으로 집계됐다.

규제가 종료된 사례는 10개국 16건이었다. 상반기와 비교하면 전체 규제 국가 수는 2개국 감소했으나 규제 건수는 2건 증가했다.

지난해 수입규제를 형태별로 분류하면 반덤핑 164건(72%), 세이프가드 54건(24%), 상계관세 10건(4%) 순이었다.

국가별로는 미국이 46건으로 가장 많았고 인도 33건, 중국 16건, 터키 14건, 캐나다 13건, 인도네시아 10건, 태국 9건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인도, 필리핀, 태국 등 신흥국 규제 건수가 151건으로 전체의 66%나 됐다.

품목은 철강·금속(110건)과 화학(53건)이 3분의 2 이상을 차지했으며 플라스틱·고무 19건, 섬유류 17건, 전기·전자 8건, 기계 1건 등이었다.

작년에는 신흥국의 제조업 육성정책에 따라 철강 및 화학제품에 대한 수입규제가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인도,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아르헨티나, 태국, 필리핀 등 국가에서는 수입면허 또는 강제인증 품목을 확대하는 등 비관세장벽 확산세도 뚜렷했다.

코트라는 올해도 한국을 둘러싼 통상환경이 녹록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린·디지털 경제의 주도권 확보를 위해 각국이 탄소국경세 등 녹색 규제와 미래산업 관련 무역투자장벽의 도입을 확대할 것이란 분석이다.

미국은 자국 중심의 GVC(글로벌 가치사슬) 재편이라는 큰 틀 아래 노동자와 환경을 우선시하는 제조업 정책을 펴면서 탄소국경세를 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철강·알루미늄 232조 등 기존의 관세 조치도 일괄적으로 폐지하기보다는 관련 협·단체 등 이해관계자와의 협의를 거쳐 방향을 정할 가능성이 크다.

중국은 정치·경제 사안에 대한 상대국 압박 카드로 수입규제를 적극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실제 작년 하반기 중국 정부가 신규로 조사를 개시한 수입규제(7건)는 모두 갈등을 겪은 미국과 호주를 겨냥한 것이었다.

유럽연합(EU)은 최근 통상감찰직을 신설해 무역협정 이행 여부를 집중 모니터링하고 있다.

코트라는 "EU가 환경·노동 분야와 반덤핑 등 불공정 무역행위를 중점적으로 들여다보고 있어 무역협정 미준수 국가를 대상으로 한 통상압박이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이어 "EU에서 탈퇴한 영국도 EU가 발동 중인 수입규제를 전면 검토해 올해 1월 1일부로 총 7건의 독자적인 수입규제를 발동한 상태"라고 전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이제 세계적인 미디어로 발돋움하겠습니다.
귀하의 귀한 후원금은 CNN, 뉴욕타임즈, 로이터통신 보다 영향력 있는 미디어를 만드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뭉칩시다 2021-02-11 15:18:09
문정부가 분명한 정치적 의도를 갖고 나라 다 망쳐 북한에 갖다 바치려는 것을 아는 의식 있는 시민들은 이 이상 흩어져 있다가는 그냥 묻힙니다. 이것이 사실이란 것을 안다면 전광훈 목사님이 해 온 일들이 애국 운동이고, 언론이 매도한 것일 뿐임을 알 것입니다.
전광훈 목사님이 주최하는 "3.1절 대한민국 다시 세우기"에 동참하여 주십시요. '대국본'앱을 깔고 회원가입만 하시면 됩니다!! 유튜브 너알아tv도 많이 시청해주세요
뭉칩시다 싸웁시다 이깁시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