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 그룹 ‘에피소드’ 중소기업 도전정신을 응원하는 ‘필승 챌린지’를 이어가다!
걸 그룹 ‘에피소드’ 중소기업 도전정신을 응원하는 ‘필승 챌린지’를 이어가다!
  • 김진선 기자
    김진선 기자
  • 승인 2021.01.14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이브투데이TV, 코로나19로 침체된 우리 중소기업들에게 희망의 온기를 전하다

 

코로나19로 침체된 경기를 회복하는데 용기를 북돋아 주고자 라이브투데이TV필승 챌린지를 기획해 각기 다른 톡톡 튀는 매력으로 활동 중인 걸 그룹 에피소드와 함께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골목상권은 이미 무너진 지 오래며 자영업자나 소상공인은 물론 이제는 우리의 중소기업 등에서도 코로나19의 피해를 실감할 수밖에 없는 요즘이다. 환히 켜져 있던 골목상권의 불빛은 꺼진지 오래며 많은 근로자들이 일터를 떠나야만 했다.

 

라이브투데이TV2002년 월드컵 4강 신화를 재현하고 얼어붙은 우리 경기에 희망과 용기를 불어넣고자 필승 챌린지를 기획해 첫 손님으로 미스트롯2 ‘손님온다로 올 하트의 주인공인 파스텔걸스에 이어 두 번째로 포크 그룹 가수 여행스케치의 리더 루카 그리고 세 번째로 걸 그룹 에피소드를 초대했다.

 

에피소드는 예나, 아름, 예지, 수아가 활동하는 걸 그룹으로 필승 챌린지! 코로나19 UN과 함께 이겨내 보자구요. 세계평화와 안전보장의 상징인 UN이 코로나19로 무너진 세계평화에 대한 희망을 전하고자 합니다라며 우리나라 중소기업들의 도전정신을 응원하고 세계평화를 지키는 UN을 알리고 기념하기 위해서 홍보용 UN가방을 만들었다고 하네요. 코로나19 UN과 함께 이겨내 보자구요!”라며 에너지 넘치는 미소로 희망을 외쳤다.

 

에피소드는 팝스엔터테인먼트 소속 5인조 걸 그룹으로 당시 이름은 비타민엔젤로 출발, 201569일 싱글 여름동화를 발표하며 데뷔했으며 2017915일에는 두 번째 앨범 3rd SINGEL ALBUM VITAMIN ANGEL ‘센치해를 발표했다. 이어 지난해 23일 쇼케이스를 통해 3번째 싱글 앨범 열어줘(Open My Door)’를 발표하며 에피소드라는 5명의 새로운 그룹명으로 재 데뷔를 선언했다.

 

비타민엔젤이라는 그룹명으로 5년간의 프리데뷔 활동을 마치고 이제는 에피소드라는 그룹명으로 탈바꿈해 정식 방송 데뷔의 막을 연 것이다. ‘에피소드라는 작명은 새로운 비상을 꿈꾸며 팬들과의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가자는 의미에서 탄생됐다.

 

에피소드는 지난 2016년 대한민국 창조혁신대상 차세대 한류가수 부문에 올랐으며 제1회 한국방송가수대상 올해의 K-POP신인상을 받았다. 이어 2018년 대한민국연예예술대상 베스트 챌린지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팬덤은 비엔나라는 이름으로 20171011일 창단됐다.

 

라이브투데이TV의 필승챌린지를 시청한 시민들은 어려운 가운데 다시 용기를 가져보고자 한다”, “반드시 꿈은 이뤄진다. 조금 더 용기를 내어 코로나19 함께 이겨내길 기원한다는 등 어려운 가운데도 이들의 외침에 귀를 기울이며 용기를 얻어가고 있어 필승 챌린지의 희망이 실현되기를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