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와 페이스북, 트럼프 관련 계정 무차별 차단 "회사 존폐의 문제 생길 듯"
트위터와 페이스북, 트럼프 관련 계정 무차별 차단 "회사 존폐의 문제 생길 듯"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1.01.09 11:38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위터 CEO 잭도로시
트위터 CEO 잭도로시

미국의 부정선거에 개입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이른바 빅텍의 무리한 행태가 도마위에 올랐다. 

8일 (미국 동부시간) 트위터와 페이스북은 트럼프 대통령의 계정을 차단한 것은 물론, 트럼프를 지지한 인플루언서의 계정도 무차별 적으로 차단하여 문제가 되고 있다.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하려고 만들어진 소셜미디어의 태생적인 특성 상, 회사 스스로 콘텐츠를 차단하거나 계정을 막는 것은 SNS업체로서는 매우 치명적이다.

트위터와 페이스북은 지난 1월6일 이후 트럼프의 계정을 12시간 차단하더니 결국 영구 정지 시켰다. 또한 린 우드 변호사를 비롯한 트럼프 지지성향의 인사들의 계정도 차단 또는 영구정지 시키면서 논란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트위터와 페이스북은 미국 대선일인 11월 3일 이전부터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사사건건 블록킹을 하거나, 팩트체크 마크를 붙여왔다. 이는 트럼프의 콘텐츠가 지지자들에게 공유되는 것을 막고 선거에서 트럼프에게 불리하도록 여론을 조성하려는 목적이었다는 평가가 나온 바 있다. 

트럼프의 계정이 정지됐다.
트럼프의 계정이 정지됐다.

트위터와 페이스북의 행태에 분노한 시민들은 트위터와 페이스북의 공식적인 탄압을 피해서 '팔러' 라는 대안 SNS로 옮겨가고 있다. 이미 팔러에는 트럼프 지지자를 비롯하여 일반 시민들이 계정을 생성하면서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한편 부정선거에 개입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 구글은 24시간 내에 팔러가 콘텐츠 검열과 관련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구글 앱스토어에서 팔러를 제외시키겠다고 선언하면서 빈축을 사고 있다. 팔러는 앱을 통하지 않고 팔러 사이트를 통해서도 이용이 가능하다.  

팔러의 CEO는 팍스 뉴스에 출연해 팔러가 구글의 앱스토어 외에는 다운받을 수 있는 루트가 없다면서 구글의 일방적인 행위를 비난했다.

IT전문가들과 법조계에서는 구글, 페이스북, 트위터 등의 행태가 매우 이례적이고 비정상적이라면서 "이는 추후 회사의 존립 자체에 문제가 될 수 있는 큰 사안"이라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마이클 플린과 시드니 파웰의 트위터가 폐쇄되었다는 뉴스가 올라왔다

트럼프의 계정을 포함하여 트럼프를 지지했던 유력 인사들의 트위터 계정도 모두 차단되고 있는 가운데, 시장에서는 지나친 검열을 하는 것이 수면위로 드러나 버린 트위터와 페이스북의 주가에 곧 충격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뭉칩시다 2021-02-11 15:01:23 (121.155.***.***)
이 기사에 동의하는 의식 있는 시민들은 이 이상 흩어져 있다가는 그냥 묻힙니다. 이것이 사실이란 것을 안다면 전광훈 목사님이 해 온 일들이 애국 운동이고, 언론이 매도한 것일 뿐임을 알 것입니다.
전광훈 목사님이 주최하는 "3.1절 대한민국 다시 세우기"에 동참하여 주십시요. '대국본'앱을 깔고 회원가입만 하시면 됩니다!! 유튜브 너알아tv도 많이 시청하면서 뭉칩시다 싸웁시다 이깁시다!!
조이 리 2021-01-12 07:41:08 (71.197.***.***)
정말 어찌 미국에서 이런불법이....
대단하다 빅테크 .. 공산당이네 ㅠㅠ
koreafirst 2021-01-11 06:16:56 (183.99.***.***)
트위터 페이스북 계정 다 지워버렸음...지금 아마존은 킨들 때문에 못 지우고 있고 카드 정보만 삭제해버림...미국 온라인 서점 대안 아시면 알려주시길...구글도 지메일 다 비우고 지금 protonmail 쓰고 브라우저도 크롬에서 brave browser, 검색은 duckduckgo로 옮겨 적응 중...클라우드 서비스도 지금 다른 곳으로 옮길 곳 물색중..하아..애플 아이패드가 문제인데...삼성아...갤럭시 태블릿...좀 더 업그레이드 좀 해줘잉..다음 번에 사줄께...
김광수 2021-01-09 20:19:39 (112.154.***.***)
1000% 동감합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