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소방, 지난해 4천200명 인명 구했다
전남소방, 지난해 4천200명 인명 구했다
  • 전성철 기자
    전성철 기자
  • 승인 2021.01.07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전남소방공무원들의 구조 구급활동으로 4천200여명이 목숨을 구했고 7만7천여명의 환자들이 응급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7일 전남소방본부가 지난해 소방활동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모두 57만6천458건의 신고를 접수해 28만6천873건에 대해 현장 활동을 벌였다.

분야별 현장 활동은 화재 2천472건, 구조 3만5천877건, 구급 7만5천258건, 오인 신고·미이송 등 기타 17만 3천 266건이다.

지난해 신고된 총 9천215건의 화재 신고 중 실제 화재는 2천472건으로, 사망 22명·부상 98명 등 인명피해와 291억여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2019년과 비교해 화재 건수는 173건(6.5%) 감소하고, 사상자는 4명(사망1·부상3)이 줄었다.

재산피해는 26억6천만원이 증가했는데 공장·창고시설 등 산업시설의 피해가 주요인이다.

화재 원인은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1천376건(55.7%), 전기적 요인 536건(21.7%), 기계적 요인 241건(9.7%), 원인 불명 180건(7.2%), 기타 139건(5.7%) 순이다.'

화재 현장 / 전남소방본부 제공

구조활동 분야는 지난해 1년간 3만5천877건의 구조출동에 나서 4천275명의 인명을 구조했다.

자연재해 등 생활 안전 구조 출동이 1만9천401건, 교통·승강기 사고 등 일반구조 출동이 1만6천476건이다.

2019년 대비 출동 261건·인명구조 27명이 증가했는데 여름철 집중호우와 태풍 때문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총 7만5천258건의 구급 현장에서는 7만7천148명의 환자를 응급처치 후 의료기관으로 이송했다.

구급 상황관리센터를 통해서도 3만7천547건의 응급처치·의료지도 등 소방 안전 서비스를 도민에게 제공했다.

2019년과 비교해 출동은 2천838건·이송환자는 6천359명이 감소했는데 이는 코로나19에 따른 주민들의 대외활동 자제 때문으로 풀이됐다.

마재윤 전남소방본부장은 "소방활동 통계 자료를 토대로 부주의 등에 대한 화재 예방 홍보 활동을 강화하겠다"며 "효율적인 소방대책을 세워 도민들이 안전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제 Fn투데이는 스스로 주류언론이 되겠습니다.
귀하의 후원금은 Fn투데이가 주류언론으로 진입하여,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리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