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부정선거에 쓰인 도미니언 개표기, 알고보니 중국산(産)
美부정선거에 쓰인 도미니언 개표기, 알고보니 중국산(産)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1.01.05 22:37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의 부정선거에 쓰인 도미니언 개표기가 중국산으로 드러났다. 

4일 (미국 동부시간) 오후 Patrick Byrne 을 비롯한 미국 유력 인사의 SNS에 도미니언 개표기가 박스에 포장되어 보관되고 있는 사진이 올라왔다. 

캘리포니아의 새크라맨토 (Sacramento, CA ) 화물 창고로 보이는 곳에 박스에 포장된 투표기계가 보관되어 있다. 

박스에는 Dominion Voting 과 Made in China 가 선명하게 새겨져 있었다. 

도미니언 투표 시스템은 이번 미국 대선에 쓰여지면서 부정선거 의혹의 핵심으로 평가받고 있는 시스템이다. 인터넷으로 양방향으로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는데다, 부정선거를 위해 제작된 기계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의도적인 결함을 갖고 있다고 평가받고 있다. 

도미니언 투표시스템은 이번 미국 대선에서 30여개 주 이상에서 사용되었으며, 특히 문제가 된 경합주에서 모두 도미니언 기계를 선거에 사용했다. 조지아주에서는 도미니언의 기계를 도입하면서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와 브래드 라펜스버거 국무장관이 뇌물 수수혐의를 받고 있다. 

미국 대선에 중국의 개입이 의심된다는 정황 증거들이 나돌고 있는 가운데, 부정선거의 핵심 장비로 분류되고 있는 도미니언 장비가 중국산 제품임이 드러난 것은 치명적이라 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도미니언 투표시스템과 연결된 서버가 자료를 독일 프랑크푸르트로 보낸 후, 다시 이탈리아로 전송하여 거기서 11월 4일 새벽 (미국 동부시간)에 미국의 선거 결과를 급히 조작한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도미니언 사는 부정선거와 자사의 기계와는 무관하다고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 내 몇몇 방송사들과 법적 분쟁을 하고 있다.

백악관 측의 변호인단은, 개표 당시 특정한 시점에 갑자기 바이든에게 몰표가 쏟아진 점, 트럼프의 표가 갑자기 줄어든 점, 일정 비율의 투표를 바이든에서 트럼프로 가져간 점 등을 수상히 여기고 있다.

개표업무를 했던 선거사무원이 내부고발을 한 사례도 수백건에 달하는 가운데, 과연 시드니 파웰, 루디 줄리아니 등 부정선거 소송을 하고 있는 변호인들이 상하원 합동회의인 1월 6일 전후로 어떠한 결정적인 증거를 제시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mat 2021-01-06 14:06:07
중국정부를 이해할수가 없다. 자기들이 알지도 경험하지도 못한 민주주의를 전세계적으로 파괴해서 뭘 얻으려는건지. 세계인들의 평판을 잃는걸 원하는 것인가. 그러면 일본의 전철을 밟아 몰락하는 수밖에. 민주주의는 당신들의 위협으로 결코 없어지지 않는다.
성영태 2021-01-06 10:16:15
중국이 미국을 암덩어리로 번지게 만들고 있구나!!! 트럼프만이 미국내 썩은 암덩어리를 제거할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님 4년더 세계자유민주주의를 위해 재선하길 간곡히 빌어봅니다!!!
최현석 2021-01-06 01:25:33
중공개입 외세개입 부정선거 특검과 행정명령으로 국가반역죄 국가전복죄 내란죄 여적죄로 사형.
한국 4.15 총선도 중공개입 부정선거. 반역자들 살처분필요
이상욱 2021-01-05 22:50:02
이번주는 정말 기대되네요. 항상 진실된 기사에 감사드립니다. 입도 뻥끗안하는 국내 언론들 이제 치가 떨리네요. 4.15 부정선거까지 모조리 밝혀내서 거짓언론사들 전부 사라졌으면 좋겠습니다. 어쩌죠. 그러면 한국에는 파투 하나 남네요.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