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 급등에 연말 무상증자 '봇물'…9배 뛴 종목도
주가 급등에 연말 무상증자 '봇물'…9배 뛴 종목도
  • 김태호
    김태호
  • 승인 2020.12.17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말 배당 시즌이 다가오면서 올해 주가가 급등한 기업들의 무상증자가 줄을 잇고 있다.

17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코스피와 코스닥에 상장된 기업 가운데 지난 1일부터 16일까지 무상증자를 공시한 곳은 모두 19곳에 달했다.

이는 지난해 12월 한 달간 무상증자 공시 기업(12개)의 1.5배가 넘는다. 2018년 12월(15개)보다도 현재까지 4곳이 더 많다.

12월의 남은 기간을 고려하면 무상증자 기업은 30곳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처럼 무상증자 종목이 늘어난 것은 올해 주가 상승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기업으로서는 액면가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주식수를 늘려 자본금 증가에 따른 재무건전성을 꾀할 수 있고, 거래 활성화도 유도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달 공시한 19곳 중 무상증자가 처음인 종목은 전체 절반 수준인 9개였다. 이들 종목은 대부분 올해 주가가 급등했다.

지난 4일 무상증자를 공시한 멕아이씨에스[058110]의 주가는 지난해 말 3천885원에서 지난 16일에는 3만9천800원으로 껑충 뛰었다. 올해 상승률이 무려 924.5%에 달한다.

멕아이씨에스는 유상증자 뒤 주주들에게 주당 1주씩 무상으로 나눠줄 계획이다.

오킨스전자[080580]는 같은 기간 3천720원에서 2만3천원으로 518.3%의 수익률을 냈다.

지난 9월 상장한 박셀바이오는 3개월 만에 공모가 대비 4배 이상 오른 15만6천500원까지 뛰어올랐다. 공모가는 3만원이었다.

노바텍[285490]과 조이시티[067000] 역시 올해 200% 이상 각각 상승했고, 아이원스[114810]는 약 90%, 넥스틴은 두 달여 만에 50% 이상 주가가 뛰었다.

이중 조이시티와 넥스틴, 오파스넷[173130]은 1주당 2주씩 신주를 배정하기로 했다.

이들 종목은 무상증자 소식이 전해지면서 주가도 급등했다.

박셀바이오[323990]는 무상증자를 공시한 지난 14일 20% 이상 뛰었고, 조이시티도 같은 날 23% 급등했다. 오파스넷도 15일에만 16% 상승했다.

주주로서는 돈을 들이지 않고 더 많은 주식을 가질 수 있고, 권리락 이후 주가 상승시 그만큼 수익을 얻을 수 있기 때문에 무상증자는 시장에서 호재로 평가한다.

정명지 삼성증권[016360] 연구원은 "무상증자는 주주환원 정책으로 봐야 한다"며 "연말 배당을 하는 기업들도 있고, 배당을 줄 여력이 없다든지 하는 경우 주식 수를 늘려주는 방법으로 주주환원을 하는 기업들도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