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억 집 종부세?…'영끌' 30대 271만원 vs 15년보유 70대 81만원
16억 집 종부세?…'영끌' 30대 271만원 vs 15년보유 70대 81만원
  • 이미희
    이미희
  • 승인 2020.11.25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시가격 상승 등으로 강남 3구 등에서 작년의 2배 넘는 종합부동산세(종부세) 고지서가 쏟아졌지만 같은 가격의 아파트라도 1세대 1주택자는 보유기간과 연령에 따라 종부세 부담이 70%까지 낮아진다.

올해 초 '영혼까지 끌어모은' 대출로 공시가격 16억5천만원 아파트를 취득한 39세 A의 종부세는 271만원이다. 이에 비해 같은 가격의 아파트를 15년 보유한 75세 B의 종부세는 81만원이다.

장기보유 공제와 고령자 공제를 합쳐 70% 세액공제를 받았기 때문이다.

공시가격이 똑같이 38억4천만원인 주택을 가진 C(49)와 D(85)도 종부세가 각각 2천58만원과 705만원으로 고지됐다. C는 보유기간이 5년 미만이어서 아무런 공제를 받지 못했지만 D는 B처럼 70% 세액공제를 적용받았다.

국세청이 25일 올해 종부세 고지 내역을 발표하면서 내놓은 사례들이다.

올해 1주택자의 장기보유 공제율은 보유 기간 5∼10년에 20%, 10∼15년에 40%, 15년 이상에 50%를 각각 적용한다.

고령자 공제는 ▲ 60∼65세 10% ▲ 65∼70세 20% ▲ 70세 이상 30%가 적용된다.

두 공제를 합산할 수 있으며 최대 공제율은 70%다.

내년에는 고령자 공제율이 10%포인트(p)씩 오르고 합산 공제한도도 80%까지 높아진다.

올해 서울시 거주자 39만3천명에게 주택분 종부세로 1조1천868억원이 고지됐다. 1인당 평균 세액이 301만원으로, 작년(278만원)보다 8%가량 올랐다.

◇ 제주도 1인당 1천361만원, 서울의 4배 넘어
올해 주택분 종부세 고지 인원의 81%가 서울·경기 거주자고, 이들에게 고지된 세액이 전체 주택분 고지 세액의 82%를 차지한다.

올해 시도별 주택분 종부세 고지 인원은 서울(39만3천명), 경기(14만7천명), 부산(2만3천명), 대구(2만명), 인천(1만3천명), 대전(1만1천명) 순으로 많았고, 나머지 시도는 모두 1만명 이하였다.

시도별 고지 세액은 서울(1조1천868억원), 경기(2천606억원), 경남(1천89억원), 제주(492억원), 부산(454억원), 인천(242억원) 순이다.

종부세는 재산세와 달리 납세자별로 과세하기 때문에 인원이나 세액 증가율이 각 지역의 부동산 가격 동향과 일치하지 않는다.

경남과 제주는 올해 고지 인원이 각각 8천명과 5천명에 불과하지만 이들의 1인당 평균 세액은 1천361만원과 984만원으로 나머지 14개 시도보다 월등히 많다. 서울의 주택분 종부세 고지 인원의 1인당 고지 세액은 302만원이며 다른 지역은 110만∼233만원으로 파악됐다.

대전(57.1%), 강원(50.0%), 광주(40.0%)는 대상자 증가율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제주(244.1%), 대전(100.0%), 경남(62.1%)은 세액이 눈에 띄게 증가했다.
울산은 고지 인원에 변동이 없었고, 고지 세액은 16개 시도 중 유일하게 감소(-30.8%)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