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위스콘신發 부정선거 증거 "이 정도면 결정적"
트럼프, 위스콘신發 부정선거 증거 "이 정도면 결정적"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0.11.19 14:02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대선 부정선거 관련해서 결정적인 증거를 내놓은 것으로 보인다. 

18일 밤 9시(미국 동부시간) 경에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위스콘신 주에서 11월3일과 4일 개표당시의 시간대표 개표현황 데이타를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정상적인 개표양상(투표 숫자)을 보이던 투표 데어터가, 4일 새벽 3시42분을 기해서 갑자기 급증하는 것을 볼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A day AFTER the election, Biden receives a dump of 143,379 votes at 3:42AM, when they learned he was losing badly. This is unbelievable! " 라고 적었다. 바이든이 지고 있다는 것이 알려지자 3시42분 경 갑자기 바이든표 143.379 장이 들어왔다는 것이다.

새벽에 우편투표가 개봉되었다고 해도, 정상적인 집계로는 저렇게 짧은 순간에 143,379라는 숫자의 표를 개표하기도 불가능하다. 

제보된 동영상 중에는 새벽3-4시 경에 신원미상의 차량이 개표소에 우편물을 배달하는 장면과, 이 차량에서 내린 신원미상의 경비원들이 개표장에 공화당 참관인이 들어가지 못하도록 막고 있는 영상도 있다. 

복수의 데이터 전문가들은 "이것은 데이터 상으로만 보더라도 전산 조작이 틀림없으며, 위스콘신 주 말고 다른 주에서도 비슷한 현상이 나타난 것은 조직적인 조작 이외에는 설명할 방법이 없다."라고 입을 모은다. 또 "이 정도 증거면 결정적이다. 서버 자료를 압수하고 수사를 통해 검증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위스콘신 주 이외에도 펜실베이니아, 미시건, 네바다 등에서도 새벽에 갑자기 바이든의 몰표가 쏟아져 결과가 역전이 되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에 올린 이 자료는, 특히 좌파 성향이 강하고 노골적으로 바이든을 밀고 있는 뉴욕타임즈에서 추출한 자료이기 때문에, 해당 데이터 자료가 조작되거나 했을 가능성도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415총선에도 경합지역에서는 빠짐없이 새벽 몰표가 나와 민주당 후보가 당선된 사례가 있어, 미국의 부정선거 수사의 향방에 따라 대한민국 415총선의 집중적인 수사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커질 것으로 보인다.  

주류 언론에서 전혀 다뤄지지 않고 있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는 https://twitter.com/realdonaldtrump 에서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레인 2020-11-24 10:22:56
한국의 선거 데이터도 보고 싶네. 미국보다 더하면 더했지 덜하지 않을듯. 415 부정선거 반드시 밝히자.
중앙선거조작위원회 2020-11-24 07:20:59
부정선거를 부정선거라 부르지 못하는 언론.
부정선거를 부정선거로 조사하지 못하는 야당•국회.

부정선거가 부정선거로 밝혀질까봐 디지털 재검표도 철저한 수사도 못하는 대법원•검찰.

언론 •야당은 차이나 머니의 영향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설마 대법원•검찰까지 차이나 머니에 맥 못추는 건 아니겠지요?

한미 쌍둥이 개표조작 부정선거에 행여 미국 부정선거 불똥이 한국으로 옮겨 붙을까봐 미국 부정선거마저 호도하며 진실보도를 꺼리는 한국 주요 언론들.
김소영 2020-11-20 07:08:47
좋은 기사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김광수 2020-11-19 19:33:17
파이낸스투데이가 부정선거 파헤치기 일등 공신입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