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울타리 내 야생멧돼지 전년 대비 83% 감소…ASF 대응 덕분
2차울타리 내 야생멧돼지 전년 대비 83% 감소…ASF 대응 덕분
  • 전성철 기자
    전성철 기자
  • 승인 2020.11.04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2차 울타리 내 지역의 야생멧돼지 개체 수 현황을 조사한 결과 ASF 발생 전인 지난해 10월 8천237마리에서 올해 9월 1천404마리로 약 83% 감소했다고 4일 밝혔다.

환경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후 감염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수확기 피해방지단 활동기간을 확대하는 등 야생멧돼지 개체 수 저감에 노력해 왔다.

총 개체 수가 감소하면서 ㎢당 멧돼지 개체 수인 서식밀도도 지난해 6.1마리에서 올해 1.4마리로 감소했다.

환경부는 서식 밀도가 ㎢당 2마리 미만으로 감소한 만큼 야생멧돼지로부터의 순환 감염을 제어할 수 있는 수준으로 접어들었다고 설명했다.

2차 울타리 지역을 포함한 광역 울타리 내 개체 수는 지난해 10월 2만2천203마리에서 25∼35% 감소한 약 1만4천~1만6천마리로 파악됐다.

환경부는 본격적인 수렵철인 겨울철이 다가옴에 따라 양성 개체 발생상황 등을 고려해 더욱 적극적으로 야생멧돼지 포획에 나서기로 했다.

우선 외부확산 위험이 적은 북측 지역에서는 총기 포획(사냥개 사용 제한)을 허용해 신속하게 개체 수를 저감하도록 했다.

발생지역 내 총기 포획 허용 지역을 기존 2개 시군 18개 리에서 7개 시군 198개 리로 확대했다.

또 최남단 광역울타리 인근 지역에는 포획 틀·포획 덫 활용실적이 높은 엽사들로 구성된 특별포획단(30명)을 투입해 멧돼지 분산을 최소화하면서 포획 효과를 높여나가도록 했다.

광역울타리 이남 경기·강원지역에서는 도 주관 포획 활동을 강화한다.

환경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 및 종식을 위해 앞으로도 지자체와 협력해 적극적인 야생멧돼지 개체 수를 조절할 계획이다.

한편 10월 29일부터 11월 1일 사이 야생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6건이 추가로 확인되면서 지금까지 총 782건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