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특검만이 ‘흔들림 없는 진실규명’의 길이다" 
국민의힘 "특검만이 ‘흔들림 없는 진실규명’의 길이다" 
  • 장인수 기자
    장인수 기자
  • 승인 2020.10.26 2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인수 기자]국민의힘은 26일 "특검만이 ‘흔들림 없는 진실규명’의 길"이라면서 옥중 서신을 연발하는 라임 김봉현 전 회장이 접대했다는 사람들이 “검사역”이라는 보도가 나왔다고 밝혔다.

김은혜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지난해 8월 강남룸살롱에서 금감원 검사역이 청와대 행정관에게 전달해, 옆방에 있던 검사 대상자인 김 전 회장에게 전달했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가 요청한 자료를 룸살롱에서 건네준 것이라면서 룸살롱이 청와대와 금감원의 임시 출장소인가. 검찰이 아닌 금감원에서 터진 명불허전 '팀킬 전략'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수천명의 국민들을 피눈물 흘리게 한 라임 게이트의 사기범 한마디를 집어든 추 장관은 오늘도 오히려 검찰이 범죄의 온상인양 수사를 무력화시키고 있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오죽했으면 (김봉현이) 나섰겠나" “제보자의 주장이 정황과 부합한다”며 법과 정의보다 범죄자 손을 들어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일단 총장부터 업무에서 배제시킨 뒤 사기범의 말을 수집하며 사건의 본질을 흐리고 수사를 방해하는 사람은 법무부장관 아닌가"라고 따져물었다.

계속해서 그는 "살아있는 권력의 범죄를 가리기 위해서 법무부가 범죄자와 한 편이 되는 본말 전도의 블랙코미디가 펼쳐지고 있다면서 이 정부는 정의와 공정을 웃음거리로 만들고, 법치를 뒤흔드는 직권남용으로 국민들의 병든 가슴을 뭉개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또 "사기꾼의 옴니버스 소설에 놀아나고 있는 법란(法亂). 추 장관이 지시한 ‘흔들림 없는 진실규명’의 처음이자 마지막 길은 특검이라면서 문재인 정권은 공범이 아니라면 특검에 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