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피격 공무원 실족 가능성↑…월북 시도는 괴담"
하태경, "피격 공무원 실족 가능성↑…월북 시도는 괴담"
  • 전주명 기자
    전주명 기자
  • 승인 2020.10.23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족, 표류 예측 정보·남북 통신 내용 등 공개 청구키로

 

[사진=연합뉴스]
22일 오후 인천시 중구 인천항연안여객터미널에서 북한에서 피격된 해수부 공무원 A(47)씨 형 이래진(55)씨와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연평도 방문 뒤 기자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주명 기자]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22일,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피격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A(47)씨의 위령제 등을 위해 연평도를 방문했던 유족과 A씨의 실족 가능성이 크다는 것을 다시 확인했다고 밝혔다.

A씨 형 이래진(55)씨와 하 의원은 이날 인천시 중구 인천항연안여객터미널에 도착한 뒤 브리핑을 열었고, 이들은 A씨의 실종 한 달을 맞아 전날 연평도 인근 해상 어업지도선 무궁화15호 위에서 위령제를 지내고 실종 당시 상황을 확인한 뒤 이날 인천항으로 돌아왔다.

하 의원에 따르면 "선원들과 똑같이 어업지도선에서 체험한 결과 깜깜한 추운 바다에서 기획된 월북을 시도했다는 그 모든 근거가 괴담인 것을 확인했다"며 "괴담들로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낸 억울하게 죽은 그분을 또 한 번 정부가 명예 살인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선상에 벗어놓고 갔다며) 월북의 근거로 제시됐던 슬리퍼를 신고 근무하는 사람은 하나도 없었고 모두 안전화를 신고 있었다"고 했다.

또, "배 안에서 사용하는 부유물도 '펜더'(충돌시 충격 완화용 시설물)밖에 없으나 사라진 게 없었던 것을 보면 바다 위 부유물을 이용했던 것으로 보인다"며 "공무원이 붙잡고 있었다는 부유물은 월북의 증거가 아니라 오히려 실족의 증거"라고 덧붙였다.

특히 하 의원은 "국제상선공용망은 단 한 번도 단절된 적이 없으며 어업지도선에서도 북한의 목소리가 들려왔고 우리 측도 대응 통신을 하는 것을 확인했다"며 "(A씨가 북한에서 발견됐을 때) 우리 측 의사를 충분히 전달할 수 있었으나 우리 해군과 해경은 수색 협조 요청 통신을 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A씨의 형 이씨도 "어업지도선에는 고속단정이 있어 이걸 내려서 갔다면 편하게 갈 수 있는데 30시간 이상 멍청하게 헤엄쳐서 갔을 이유가 없다"면서 A씨가 월북이 아니라 당시 실족했을 가능성을 재차 주장했다.

이씨의 변호인은 이에 따라 해경에 A씨의 월북 근거로 제시된 당시 표류 예측 정보와 더미(인체모형) 실험 결과 등 정보 공개를 청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22일 오후 인천시 중구 인천항연안여객터미널에서 북한에서 피격된 해수부 공무원 A(47)씨 형 이래진(55)씨와 하태경 의원이 연평도 방문 뒤 기자브리핑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또한, 전파관리소에도 A씨 실종 당시 북한과 우리 해군 통신 내용 등에 대한 정보공개를 청구하기로 했다.

이씨 변호인인 김기윤 변호사는 "해수부에도 A씨가 실종 직전 타고 있던 무궁화10호의 해류 방향, 조류 세기, 풍속, 풍향 등을 기록한 프로그램 저장 기록에 대한 정보 공개를 청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씨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북한에 17개월간 억류됐다가 혼수상태로 송환된 뒤 숨진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부모 프레드·신디 웜비어 부부가 보낸 편지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앞서 해수부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어업지도원인 A씨는 지난달 21일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에서 실종됐다가 다음 날 북한 등산곶 해상에서 피격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