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siness Focus – GIL (GRAPHITE INDIA LIMITED)
Business Focus – GIL (GRAPHITE INDIA LIMITED)
  • Seo Hae
    Seo Hae
  • 승인 2020.10.19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GIL 화학 물질을 다루는 환경에 적용되는 내식성 그라파이트 전문 기업

최근 전 산업 분야에 걸쳐 부각되고 있는 미래 성장 전략 중 하나는 새로운 아이디어를 더한 차별화된 플랫폼이다. 기술의 발전과 보급으로 인해 더 이상 단순한 장치 구축은 성공 전략이 될 수 없는 것이다. 그리고 이는 현 그라파이트 제작 업계에서도 해당이 되는 부분이다.

GIL - GRAPHITE INDIA LIMITED 은 1983년 이래로 전 세계에서 화학 물질을 다루는 환경에 적용되는 내식성 그라파이트 열 및 물질 전달 장비와 시스템을 공급해 왔다.

세계적인 그라파이트 전문 기업 GIL은 전 세계 50개 이상의 국가에 신속하고 효과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글로벌 기업으로 최근 차별화된 경쟁 요소로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가치를 제공하고 있으며, 그라파이트 제품을 사용하여 농축 장치를 가동해온 오랜 경험으로 그라파이트 연구개발 분야의 발전에 공헌하였다.

GIL 그라파이트는 부식 및 온도에 대한 내성이 우수하기 때문에, 다양한 부식성 화학 물질을 다루는 환경에서 사용하는데 적합하며, 대표적인 GIL 제품은 열 교환기, 펌프, 컬럼, 이젝터, 황산 농축 장치, 산 희석 및 냉각 장치 등이 있다.

[GIL 제품소개]

- Graphite Heat Exchangers: 그라파이트 열 교환기는 블록형 열 교환기와 쉘&튜브형 열 교환기의 두 가지 유형으로 제공

- Graphite Column: 그라파이트 컬럼은 Tray 유형, Packed 유형, 혼합 유형으로 제작 가능.

- Graphite Ejectors: 그라파이트 이젝터에는 표면 응축기 또는 혼합 응축기가 제공될 수 있으며, 진공 상태에 따라 단일 단계 및 다단계를 적용 가능.

- Graphite Pumps: 그라파이트 펌프에서 모든 액체 접촉 부위는 그라파이트 재질로 되어 있으며, Seal은 Single과 Double 선택이 가능.

- HCl Synthesis Unit: 염산합성 시스템은 염화 알칼리, 제지 및 펄프, 금속 추출 산업에서 유리염소를 사용하여 상업용의 30%~37% 염산 또는 건식 HCl가스를 생산하는 장치.

- HCl Absorption Unit: 염산 흡수 시스템은 저농도(2%~3%)로 희석된 가스를 처리할 수 있는 장치.

- Dry HCl Gas Generation Unit: 건식 HCl 가스 발생 장치는 30% ~ 38% 염산을 증류하여 부산물에 따라 두 가지 루트를 통해 순도 99.9% 이상의 건식 HCl가스를 생산하는 상용화된 설비.

GIL의 한국 총 판매점은 1994년 설립 이후 혁신적인 제품과 서비스를 통해 고객과 함께 성장해온 ㈜제이오이다. ㈜제이오는 GIL 사업 이외에도 석유화학, 신소재 생산설비 사업과 나노 소재 사업 및 관련 장치 사업의 비즈니스를 전세계에서 강화하고 있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