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덕성 무너진 대한민국 공무원, 국민세금으로 마스크 사재기
도덕성 무너진 대한민국 공무원, 국민세금으로 마스크 사재기
  • 김진선 기자
    김진선 기자
  • 승인 2020.10.19 0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말도 약국은 '북적'…거리는 '한산'
마스크를 사려고 약국 앞에 줄을 선 국민들

 

공공기관들이 올해 수십억원을 들여 임직원용 마스크 수백만장을 구입한 것으로 나타나 충격을 주고 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이주환 의원은 산업부, 중소벤처기업부, 특허청 산하 52개 공공기관이 올해 들어 8월까지 마스크 550만장을 구입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18일 밝혔다.

공공기관이 550만장의 마스크를 사재기할 때는 올해 상반기로 전국적으로 마스크 품귀현상으로 국민들이 고통받고 있을 때다.

이들 기관의 임직원은 9만6천명으로 1인당 57장씩 확보한 셈이다.

기관별로는 한국가스공사가 14억2천만원(56만장), 강원랜드 10억원(29만장), 중소기업유통센터 6억8천만원(79만장), 한국수력원자력 6억천만원(83만장)을 마스크 구입에 사용했다.

52개 기관 중 36곳은 수의계약으로 마스크를 구입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강원랜드는 입찰공고 없이 수의계약으로 L사와 마스크 30만장(7억2천여만원)을 구매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중소기업유통센터는 올해 초 6차례에 걸쳐 79만장의 마스크를 구입했는데, 이중 62만장을 K사와 거래했다. 이 회사는 지난해 마스크 제품 하자로 긴급 회수 조치된 이력이 있다고 이 의원은 전했다.

이 의원은 "공공기관이 마스크를 사재기했다는 것도 문제지만, 마스크 구입이 수의 계약으로 진행되면서 특정 업체에 일감을 몰아준 의혹이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