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한미 고위급 경제협의회…미, 반중 경제정책 설명할 듯
내일 한미 고위급 경제협의회…미, 반중 경제정책 설명할 듯
  • 전성철 기자
    전성철 기자
  • 승인 2020.10.13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 양국이 14일 양국 간 경제협력 사안을 논의하는 차관급 채널인 고위급 경제협의회(Senior Economic Dialogue: SED)를 개최한다.

외교부는 이태호 2차관과 키이스 크라크 미국 국무부 경제차관이 수석대표로 참석하는 제5차 한미 고위급 경제협의회를 화상회의 방식으로 한다고 13일 밝혔다.

올해 협의회는 미국에서 열릴 차례였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때문에 화상으로 진행된다.

외교부에 따르면 양측은 코로나19 상황에서 경제협력, 과학기술 및 에너지 분야 협력, 한국의 신남방정책과 미국의 인도·태평양전략 간 연계 협력, 여성의 경제적 역량 강화와 신기술 등 다양한 글로벌 협력 이슈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할 계획이다.

경제협력 분야에서 미국은 중국 견제 목적으로 추진하는 자국 정책에 대한 한국의 이해 또는 협조를 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미국은 중국 화웨이에 대한 제재를 설명하고 협조를 당부할 것으로 예상된다. 화웨이에 대한 반도체 공급을 제한하는 이 제재는 주요 반도체 기업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한국 기업의 이행 협조가 관건이다.

양측은 신남방정책과 인도·태평양전략을 연계해서 추진할 수 있는 사업도 구체화할 방침이다.

양측은 지난해 제4차 고위급 경제협의회에서 개발협력, 인프라, 과학기술과 디지털 연계성, 에너지 및 스마트시티 등 4개 분야에서 두 전략의 연계 방안을 추진하기로 하고 이후 후속 논의를 진행해왔다.

미국의 반(反)중국 경제블록으로 알려진 경제번영네트워크(EPN) 구상에 대해 자세한 설명이 있을지도 관심이다.

앞서 미국은 지난 6월 25일 고위급 경제협의회를 위한 국장급 준비회의에서 EPN을 언급해 이번 본회의에서도 논의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그러나 이후 상세한 내용을 밝히지 않고 최근에는 국무부 당국자들의 관련 언급도 거의 없어 구상 단계에서 그친 게 아니냐는 관측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