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중고차 시장 진출 공식화
현대차 중고차 시장 진출 공식화
  • 김진선 기자
    김진선 기자
  • 승인 2020.10.10 09:38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임원, 국감서 "소비자 보호 차원에서 반드시 사업해야"

현대차가 중고차 시장 진출을 사실상 공식화하고 나서면서 중고차 판매 업계와의 갈등도 본격화할 전망이다.

현대차는 소비자 권익을 증진하기 위해서는 완성차 업계의 중고차 판매는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10일 국회와 업계 등에 따르면 김동욱 현대차 전무는 지난 8일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중고차 시장에서 제품을 구입한 경험이 있는 사람을 포함해 70∼80%는 거래 관행이나 품질 평가, 가격 산정에 문제가 있다고 한다"며 "소비자 보호 차원에서 완성차가 반드시 사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동안 완성차 업계도 중고차 거래 시장에 진출할 수 있어야 한다는 주장은 꾸준히 제기됐지만, 현대차가 이를 공식적인 석상에서 밝힌 것은 사실상 이번이 처음이다.

시장 규모만 20조원에 달하는 중고차 매매업은 2013년 중소기업 적합업종으로 지정돼 대기업 신규 진출과 확장 등이 제한돼 왔다. 기존에 SK엔카를 운영하던 SK그룹은 사업을 매각하기도 했다.

작년 초 지정 기한이 만료됨에 따라 기존 업체들은 대기업과 중견기업 진출을 제한하는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을 신청했지만, 동반성장위원회는 이에 대해 작년 11월 부적합 의견을 냈다. 현재는 중소벤처기업부의 결정만 남아 있다.

매출이 수조원에 달하는 수입차 업체는 대부분 국내에서 인증 중고차 사업을 하고 있어 업계 안팎에서는 국내 완성차 업체만 제한하는 것은 역차별이라는 주장도 제기돼 왔다.

앞서 한국자동차산업협회도 지난달 보도자료를 내고 중고차 거래시장에 국내 완성차 업체 진입이 규제되면서 수입차보다 국산 중고차 경쟁력이 떨어지고 소비자 불신도 개선이 안 되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협회에 따르면 국내 중고차 시장에서 2017년식 제네시스 G80 가격은 신차 대비 30.7% 떨어졌지만, 인증 중고차 사업을 하는 벤츠의 E클래스는 25.5%, GLC는 20.6% 낮다. 2017년식 현대차 쏘나타는 45.7%, BMW3 시리즈는 40.9% 하락했다.

이런 가운데 현대차는 중고차 판매 사업의 범위에 대해 중기부, 한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 다른 사용자 단체 등과 충분히 협의하면 기존 영세한 중고차 업계와의 상생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김 전무는 "근본적인 문제는 품질 평가, 가격 산정을 보다 공정하고 투명하게 할 수 있는 시스템"이라며 "현대·기아차가 가진 차에 대한 노하우와 정보를 최대한 공유해서 할 수 있는 '오픈 플랫폼'이라는 게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결정권을 쥐고 있는 중기부는 일단 현대·기아차에 추가 상생 방안을 제출하라고 한 상태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국감에서 "오픈 플랫폼을 만들어 중고차를 관리하게 되면 현대·기아차 입장에서도 차 브랜드 가치가 올라가고 소비자 입장에서는 신뢰할 수 있어서 좋고, 중고판매업도 그동안의 이미지를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며 "다만 현대·기아차가 중고차 판매업에 진입해서 이익을 낸다고 하면 이 일은 성사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존 중고차 판매업계와의 상생을 조건으로 진출해 이익 없이 '이븐 포인트(even point)'로 현대차의 브랜드 가치를 올리고 경쟁력을 키우는 계기를 만드는 데에 해결책이 있다는 것이다.

다만 기존 중고차 업계는 여전히 대기업의 진출에 반대하고 있어 향후 이 같은 방침이 가시화할 경우 갈등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중고차 시장은 규모는 크지만 판매자와 소비자간 정보 비대칭성으로 질 낮은 물건이 많이 유통되는 '레몬마켓'의 대표적인 사례로 꼽힌다. 영세업체가 난립하고 있어 현재 업체 수는 6천여개, 종사자만 5만5천여명에 달한다.

곽태훈 한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장은 국감에서 "현재 케이카가 한 달에 200∼250건을 판매하고 있는데 우리 회원사는 15∼16대 정도에 불과해 굉장히 힘들다"며 "여기에 대기업인 완성차 업체까지 들어오면 우리는 매집을 못 해서 상생을 할 수가 없고 30만명(가족 포함)의 생계가 위협받는다"고 토로했다. 곽 회장은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을 거듭 요청하기도 했다.

한편 현대차는 "아직은 중고차 시장 진출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는 수준"이라며 "여건이 갖춰지면 상황을 봐서 추진할 문제이고, 진출 방식이나 시기 등에 대해 현재 구체적인 계획이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서비스일반노동조합 경기도중고차딜러지회 2020-10-11 22:16:56
이게 말입니까? 기업의 첫번째 목적은 이윤추구 입니다.
일단 명분상 진입 시키고, 향후 눈치 봐서 다 퍼주자는 겁니까?
아니 소상공인 중소기업 다 싹 쓸어버리고, 대기업 체제로 대한민국 통째로
넘기시지 그러십니까? 동반위는 말 그대로 동반성장을 위한 단체이고
중기부는 소상공인과 중고기업을 위해 존재 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라는 이름을 없애고 대기업기업부로 바꿔야 하는거 아닙니까?
신중하게 생각 하셔야 합니다. 동반위의 생계형적합업종 부적합이라고 의견 제출한거 무시 못하시겠다구요? 동반위에 대기업 임원이 있는 게
이게 정상입니까? 동반위에 어떻게 대기업 임원이 있습니까?
공정성에서 매우 위배 되는거 아닙니까?
현기차는 고 정주영 회장의 뜻을 받들어서 해외 투자에 힘을 쓰세요
자국민을 봉으로 생각하지 마시구요.
서비스일반노동조합 경기도중고차딜러지회 2020-10-11 22:16:16
동반위 관계자와 미팅시 상생협약안을 달라고해서
굳이 대기업을 진입 시키려면 5년이상 10만킬로 이상 주행한
신차 A/S 끝난 노후 차 하라고 해라
우린 5년이내 10만킬로 이내 차량만 하겠다.
이에 동반위 관계자는 대기업이 그런 조건이면 할까요?
아니 투명한 중고차 시장과 소비자 후생을 위해 중고차 한다면서요?
현기 전국에 A/S망 얼마나 잘되어 있습니까?
(현기차가 중고차 진입해도 블루핸즈나 오토Q 연계해서 AS 못할겁니다.
지금 신차도 AS가 안되고 있습니다)
대기업도 안하겠다는 노후차를 우리 같은 영세업자가 해야 합니까?
지금도 현기차 국내 점유율 83%인데 중고차 까지 다 밀어줘서 현기차
독식체제로 굳혀서 그동안 일해온 중고업계 종사자 30만명을 다 죽이고 현기차 밥벌이로 밀어 주는게 대한민국 정서 입니까?
박영선 장관님 현기차가 중고차 시장 진입해서 이윤없이 장사하면 OK라구요?
서비스일반노동조합 경기도중고차딜러지회 2020-10-11 22:15:25
이미 이건희가 90년대 품질경영을 선언한 이래 삼성은 눈부신 발전을 거듭했지만, 현대는 발전없이 수출차퍼주기정책, 내수차눈탱이를 시전하여 지금까지 이어져왔다. 후일담이지만 현대그룹 경영권을 놓고 정몽구랑 정몽헌 중에 정몽헌을 선택한 정주영은 그 이유를 아래와같이들었다. " 같은 숙제를 내주었는데 몽구는 공장증설 내수시장활성화를 말했고 몽헌이는 금강산관광을 말했다. 이유를 물으니 몽헌은 북한을 시작으로 중국, 러시아 유럽까지 연결되는 북방교역 및 개발권을 선점하여 제2의 도약을 이루어야된다했다. 그말에 가슴이 뛰었고 현대를 몽헌이에게 맡기기로 마음먹었다 " 왕회장도 내수뽕뽑기하자는 몽구 말은 X소리라 생각하고 걷어참. 내수 눈탱이까는 현대는 조만간 FTA활성되면 ㅈ망할 기업 1순위.
장이사 2020-10-11 15:22:08
현대고정주영회장이 무덤에서 벌떡일어날 일입니다
글로벌기업으로 세계로뻗어나가라는데 어린애사탕뺏어먹는격입니다 참나쁜현대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