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계 댓글조작세력, 부정선거 기사에 필사적으로 투입 돼", 왜?
"중국계 댓글조작세력, 부정선거 기사에 필사적으로 투입 돼", 왜?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0.10.02 23:32
  • 댓글 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just simple 2020-10-12 01:26:58 (1.239.***.***)
중국유학생들한테 호텔에 진수성찬 차려준 종중세력. 대한민국 국민은 중국인들에게 역차별 당하고 있다. Fraud415 대한민국 부정선거와 코로나 중국 입국금지 하지 않은것에는 분명 관련이 있다. 투표는 한국인! 개표는 중국인! 중국은 대한민국의 선거를 훔쳤다.
just simple 2020-10-12 01:26:21 (1.239.***.***)
중국유학생들한테 호텔에 진수성찬 차려준 종중세력. 대한민국 국민은 중국인들에게 역차별 당하고 있다. Fraud415 대한민국 부정선거와 코로나 중국 입국금지 하지 않은것에는 분명 관련이 있다. 투표는 한국인! 개표는 중국인! 중국은 대한민국의 선거를 훔쳤다.
415 부정선거 2020-10-08 14:55:29 (223.38.***.***)
요따위 더러운짓 하려고 중국입국 금지
안한거지...
코로나로 고생하는 의료진보다
더편한 숙소에 맛난 도시락...
이번 정권의 행태에 치가 떨린다.
4.15 부정선거 사형!
유지원 2020-10-04 02:48:51 (39.7.***.***)
이걸로 도 부정선거 확신 합니다 감사합니다
더 알리고 더 퍼지고 더 설득시켜서 그리고 국제 조사단
오게 해서 정부한번 교체 시켜보겠습니다
반공 2020-10-04 00:27:04 (106.101.***.***)
415는 명백한 부정선거이다. 관련자전원 사형집행하라. 이미 부정선거의 증거는 차고 넘친다!
我们的秘密协会知道,看过这篇文章的所有同志都是以中国政权垮台为目标的同志。
如果我们保持耐心,中国政权将崩溃。
부정선거증거명백 2020-10-03 21:43:51 (115.136.***.***)
부정선거라는 증거가 너무 많다 부정선거 아니라는 헛소리 주장 듣지 마라 부정선거 증거 차고 넘치고 공직선거법에 투표용지에 바코드 넣으라 했는데 QR코드 넣었다 이런 것만 봐도 선관위가 선거법 위반했다 이런 모든 것을 봤을 때 불법선거와 부정선거 즉 415총선 무효
하이손 2020-10-03 20:18:21 (39.115.***.***)
415부정선거는 중국의 내정간섭! 중국이 조작했어요! 차이나아웃!
유니 2020-10-03 19:54:28 (211.216.***.***)
대박.. 이것만 봐도 부정선거 100프로네요.. 와
드리미 2020-10-03 15:05:35 (106.102.***.***)
한창 사드보복이 진행되고 우리 기업 물건이 불태워지고 우리 국민이 중국에서 폭력과 욕설 등의 피해를 당했다는 기사에 "중국은 정말 비이성적이고 폭력적인 국가다 우리 기업과 우리 국민에 대한 탄압을 멈춰야한다" 라는 댓글에 공감 500표 이상이었고 비공감이 100표가 넘어서 무척 놀랐고, 친중 인간들이 이렇게 많았나 당시에 충격적으로 느꼈던 기억이 난다.그 이후 한참 지나서 차이나게이트란 기사를 접하게 되었고, 아 그래서 반대표가 그렇게 많았던거구나 그 이유를 깨닫게 되었던 것..국내에서 중국 댓글부대 정체가 드러나면서 점점 그 숫자도 줄고 세력이 많이 약해진 걸로 아는데, 부정선거 기사에 또 몰려드는 걸 보니 여전히 활성화되고 있는 듯..중국인에 의한 여론형성과 댓글조작에 대한 차단정책이 시급해 보인다
김소영 2020-10-03 13:39:20 (221.150.***.***)
중공인 댓글저도 자주 봅니다. 말투가 너무 이상해 한국인이 아닌 듯한 경우가 많고, 페북에서 4.15부정선거 무시하는 글 올리는 사람들 들어가보면 올린 글이 아무것도 없거나 주거지가 마카오인경우가 매우 많았습니다. 기가 막힙니다. 중공놈들, 왜 남의 나라 선거에 개입하는가? 답은 지들의 속국 만들려는 것이고 거기에 부역하는 천벌받을 놈들이 있는것이고.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