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김정은 친서로 이번 사태 무마…무덤 파는 자해행위"
김종인, "김정은 친서로 이번 사태 무마…무덤 파는 자해행위"
  • 정성남 기자
    정성남 기자
  • 승인 2020.09.26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통지문 대독에 "北 하명 처리대행소"…피살 공무원 형과 비공개 면담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파이낸스투데이=정성남 기자]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정부·여당을 향해 "소위 김정은 친서로 이번 사태를 무마하려 시도한다면 더 큰 국민적 공분을 자초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에 따르면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북한의 우리 국민 사살·화형 만행 진상조사 TF' 회의에 참석해 "이번 만행은 북한군이 비무장상태의 우리 국민을 총살하고 시신을 끔찍하게 화형시킨 패륜적 무력도발"이라며 이같이 경고했다.

김 위원장은 "정부는 아직 사태의 심각성을 외면하고 있는 것 같다"면서 이 사건을 국제형사재판소(ICJ) 제소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해야 한다고 촉구하며, 전날 청와대 안보실장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과가 담긴 통일전선부 명의 전통문을 발표한 것을 두고도 "사과를 한다면 북이 직접 해야지, 왜 문 대통령을 시켜서 '대독 사과'를 하느냐"며 "정부는 북의 하명 사항 처리대행소인가"라고 비판했다.

또, "소위 북한이 사과했다는 전통문을 보면 앞뒤가 맞지 않는다. 실종자에게 총을 쏜 점은 인정했는데 혈흔만 있고 사람은 없었다는 엉터리 주장을 하고 있다"면서 "ICC 제소 및 안보리 회부라는 우리 당의 강경 대응에 대한 꼼수 또는 책임회피용 방어전략"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행여나 문재인정부가 느닷없이 북한의 전통문과 진정성 없는 면피성 사과로 이번 사태를 덮으려 한다면 정권의 무덤을 스스로 파는 자해행위가 될 것"이라고 재차 경고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소위 '대통령의 47시간'에 대한 진실이 밝혀져야 만이 문 대통령의 군통수권 자격 논란이 정리될 것"이라며 "지금 남북 핫라인보다 대통령과 청와대 비서진 간 핫라인 구축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왜 나오는지 돌아보라"고 꼬집었다.

김 위원장은 이날 TF 회의에 앞서 국회를 찾은 북한 피격 사망 공무원 A씨의 형 이래진씨와 20여분간 비공개 면담을 했다.

한편, 이날 면담은 TF 위원인 하태경 의원의 주선으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고, 애초 형 이 씨는 TF회의 참석을 타진했으나, 비공개 면담으로 대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