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나 작가, 제8회 '와유산수(臥遊山水)-꽃을 피우다' 개인전
김기나 작가, 제8회 '와유산수(臥遊山水)-꽃을 피우다' 개인전
  • 장건섭 기자
    장건섭 기자
  • 승인 2020.09.24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27일까지 전주 교동미술관서…와유(臥遊)로 펼치는 심상의 세계 그려
김기나 작가의 '臥遊山水(와유산수)-복숭아꽃 살구꽃'•120×240cm•수묵채색•2020./사진=김기나 작가
김기나 작가의 '臥遊山水(와유산수)-복숭아꽃 살구꽃'•120×240cm•수묵채색•2020./사진=김기나 작가

[파이낸스투데이=장건섭 기자] = '와유산수(臥遊山水)'라는 주제어로 전통적 산수에 현대적 감각을 덧입힌 작품으로 이미 널리 알려진 김기나 작가의 제8회 개인전이 전주 '교동미술관'에서 열린다.

지난 922일부터 오는 927일까지 열리는 이번 개인전은 '臥遊山水(와유산수) - 꽃을 피우다' 라는 타이틀로 한국적 색채감에서 오는 생등감과 대조시켜 현대적 감각의 입체적 산수풍경을 볼 수 있다.

김기나 작가의 작품을 보면 색한지와 오방색을 소재로 한국적 산수화에 편안한 안식처와 같은 고향, 아늑한 그리움이 배어있는 산수풍경을 통하여 그림을 바라볼수록 대중들에게 희망과 행복을 선사한다.

임재광 공주대학교 교수(미술평론가)"김기나 작가가 자신의 그림에 붙인 '와유산수(臥遊山水)'라는 제목에는 미술의 존재와 의미에 대한 전통적 세계관이 들어 있다""'와유산수'란 늙어서 거동이 불편할 때 젊은 시절에 다녔던 명산(名山)과 대천(大川)의 풍경을 벽에 그려놓고 누워서 즐겼다는 중국 남북조시대의 산수화가 종병(宗柄)의 일화에서 따온 말"이라고 설명했다.

임 교수는 이어 "종병(宗炳)의 그림에 대한 태도는 자아성찰(自我省察)이라는 심오한 경지로부터 보고 즐기는 대상으로서의 소박한 마음에 이르기까지 폭넓게 아우르는 것"이라며 "김기나 작가는 단청(丹靑)을 연상시키는 오방색(五方色)의 한지와 헝겊, 수묵채색을 혼용(混用)함으로써 전통 수묵산수화풍을 탈피하여 현대적 표현을 시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 교수는 그러면서 "잊혀져가는 전통과 옛 정신을 살리면서 오늘을 사는 작가로서 그는 자신의 작품을 통해 누구나 보고 즐길 수 있는 친밀함으로 다가가서 관객과 소통을 원하고자 한다""그가 주로 표현한 산과 물과 나무 그리고 목가적 풍경들이 누구에게나 행복으로 다가가서 작가가 추구하는 와유(臥遊) 정신이 자리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기나 작가의 '臥遊山水(와유산수)-雲鄕'•68.5×136cm•수묵채색•2020./사진=김기나 작가
김기나 작가의 '臥遊山水(와유산수)-雲鄕'•68.5×136cm•수묵채색•2020./사진=김기나 작가

한편, 김기나 작가는 미술에 대한 끊임없는 애정과 노력을 쏟으며 자신의 내면세계와 자신만의 감수성이 담긴 예술세계를 꽃피우고 있는 전통 산수화에 현대적 감각을 더해 스스로 개척하며 미술계 발전에 큰 영향을 이끌어 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작가이기도 하다.

사회가 복잡해지고 인간의 본성이 황폐해질수록 자연의 순수한 모습에서 정신적 위로와 꿈의 방편을 찾는 것이 인간의 마음이다.

따라서 자연에서 모티브를 찾아서 표현하는 것이 작가의 역할이라고 말하는 김 작가는 "산수화가 그려지기 시작한 것은 아름다운 선경(仙境)을 동경하면서 시작되었다""노자(老子)의 무위자연사상(無爲自然思想)과 장자(莊子)의 소요유(逍遙遊) 정신이 중국 한()나라와 남북조(南北朝)시대를 거치면서 자연을 중시하는 데서 비롯한 것"라고 설명했다.

김 작가는 이어 "명산대천(名山大川)의 시()를 짓고 노래하다가 거처하고 싶어서 이를 작은 공간 안에 그려놓은 것"이라며 "원래 산수화는 만리(萬里)의 경치를 지척(咫尺)에 두고 애호하고자 하는 마음에서 시작되었다. 그림 속의 아름다운 경치에 대한 동경은 인간이라면 누구나 갖게 된다"고 말했다.

김 작가는 계속해서 "관람객들이 고정된 그림 밖의 시선에서 단순히 들여다보지 말고 작품의 산수경치 속으로 들어가서 시점을 이동하면서 산을 올려다보고 계곡을 굽어보며 다시점에서 시선을 두고 그림을 바라보아야 심상의 세계 속으로 들어가서 노니는 와유가 될 것"이라며 "작가는 관객의 입장에서 의미를 찾아야하는 것이 작품이 존재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김 작가는 "이상적인 산수 자연에 대한 애착은 중국 북송(北宋)시대의 화가 곽희(郭熙)가 임천고치(林泉高致)에서 가거(可居)의 경치로 예찬하였듯 현대에 이르기까지 누구나 아름다운 심상(心想)의 경치에 거처하고 싶어 하는 인간 본연의 마음을 나타낸다""와유산수고사(臥遊山水古事)에서 비롯한 종병(宗炳)의 유() 정신을 산수화에 담고 싶었다"고 말했다.

김 작가는 그러면서 "작품을 통해 관객에게 다가서는 것이 관객과의 진정한 소통"이라고 강조했다.

김기나 작가의 '臥遊山水(와유산수)-秋鄕'•68.5×136cm•수묵채색•2020./사진=김기나 작가
김기나 작가의 '臥遊山水(와유산수)-秋鄕'•68.5×136cm•수묵채색•2020./사진=김기나 작가

김기나 작가는 전북 남원 출신으로 공주사범대학을 졸업하고 한국교원대학교에서 석·박사 과정을 마쳤다. 이후 공주대학교, 전주대대학원, 공주교대, 전북교육연수원 등지에서 한국미술사 등을 강의했으며, 중학교 미술교과서(도서출판 해냄 에듀)를 공동집필 하기도 했다.

교동미술관(2020), 인사아트센터(2019, 2015), Asia Contemporary Art Show(2015, HongKong), Seoul Open Art Fair(2016, 서울COEX), Art Busan Art Fair(2018, 부산BEXCO), 서초 한전아트센터(2015), 한국소리문화의 전당(2007), 군산시민문화회관(2003) 등에서 여덥 번의 개인전, 개인부스전을 열었고 Affordable Art-Fair(2018. Amsterdam), 평창동계문화올림픽 아트-배너전(2017-2018, 서울올림픽 평화의문 광장), 영호남 미술교류전(2016,광주메트로갤러리), International Korean Art & Culture Expo (2008, Greenville Convention Center in North Carolina USA) 등 기획전, 초대전, 단체전에 150여회 참여했다.

현재 사)한국미술교육학회(KAEA)이사, )한국미술협회 회원, 전북대학교 평생교육원 전담강사, 보절중학교 교장으로 재직 중이다.

i24@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