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28개월만에 시총 100조 회복
현대차그룹, 28개월만에 시총 100조 회복
  • 이문제
    이문제
  • 승인 2020.09.21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그룹이 수소전기차를 앞세워 28개월 만에 상장사 기준으로 시가총액(보통주 기준)이 100조원을 회복했다.

21일 한국거래소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종가 기준 현대차그룹 12개 상장 계열사 전체 시가총액은 100조2천272억원으로 집계됐다.

현대차(39조3천149억원), 현대모비스[012330](23조32억원), 기아차(19조6천601억원) 등 '3인방' 시총 합계가 그룹 전체에서 80%를 웃돈다.

현대차그룹 시총이 100조를 회복한 것은 2018년 5월 14일(100조3천402억원) 이후 2년 4개월 만이다.

2011년 말 시총이 130조원에 육박한 현대차그룹은 이후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기아차[000270]의 실적이 시장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면서 그룹 전체 몸집도 점차 줄어들었다.

올해 연중 저점(3월 19일)에는 45조2천621억원으로까지 쪼그라들었다.

지난 18일 소폭 하락했던 현대차그룹 주가는 21일 국내 증시 하락에도 상승하며 100조원을 다시 넘어섰다.

이날 현대차는 전 거래일보다 2.21%(4천원) 오른 18만5천원에 마감했다. 시가총액도 39조5천286억원으로 소폭 올랐다.

장중에는 4.14% 오른 18만8천500원에 거래되며 시총이 40조원을 넘어서기도 했다.

기아차는 1.36%(650원) 상승한 4만8천459원에 거래를 마쳤다. 시총(19억6천399억원)도 20조원에 바짝 다가섰다.

현대모비스도 1.04%(2천500원) 오른 24만2천500원(시총 23조508억원)에 마감하는 등 이날 그룹 전체 시총은 100조2천404억원으로 100조원을 다시 넘었다.

현대기아차는 최근 내연기관차 이미지를 탈피하고 수소·전기차 업체로 탈바꿈하면서 성장성으로 크게 주목받고 있다. 현대차의 경우 증권사들이 잇따라 목표주가를 20만원 이상으로 높이고 있다.

권순우 SK증권 연구원은 이날 낸 보고서에서 현대차의 3분기 영업이익은 1조1조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87.3% 증가하고, 당기순이익은 9,991억원으로 96.2% 급증할 것으로 예상했다.

앞서 정용진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현대차의 순수전기차 판매는 7월 기준 글로벌 브랜드 중 5위를 유지했고 유럽만 보면 3위"라며 "수소차는 당연히 글로벌 점유율 1위를 지속하는 가운데 첫 연료전지 시스템이 유럽 수출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김민경 미래에셋대우 연구원도 "내년 플랫폼 기반 전기차 신차가 준비된 곳은 테슬라와 폭스바겐·현대차뿐이다"며 "내년 글로벌 전기차 예상 판매량은 19만대로 올해보다 2배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 6월 LG그룹이 2년여 만에 시총 100조원을 넘어선 데 이어 현대차그룹도 가세하면서 국내 증시는 삼성과 SK, LG, 현대차 등 4대 그룹이 시총 100조 시대를 열게 됐다.

삼성그룹의 16개 상장 계열사 전체 시가총액은 525조원에 달하고, SK는 140조원을 바라보고 있다. LG도 100조원을 훌쩍 넘어 115조원에 이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