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매물로 나온 국내 조선 1번지…영도 조선소 2곳 운명은"
부산, "매물로 나온 국내 조선 1번지…영도 조선소 2곳 운명은"
  • 최병찬 기자
    최병찬 기자
  • 승인 2020.09.19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선조선 예비입찰에 동일철강·영국계 펀드사 경쟁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파이낸스투데이=최병찬 기자]대한민국 조선 1번지로 불린 한진중공업 부산 영도조선소와 인접한 대선조선이 조선업 경기 침체로 동시에 매물로 나와 부산을 대표하는 조선사 2곳의 운명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9일 조선업과 금융업계에 따르면 대선조선 주채권은행인 수출입은행이 최근 진행한 예비입찰에서 부산 향토기업인 동일철강과 영국계 사모펀드 운용사가 참여했다고 밝혔다.

수출입은행은 10월 초 본입찰을 거쳐 대선조선 최종 인수자를 선정할 예정이며, 대선조선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전 세계적인 업황 부진으로 2010년 채권단 자율협약에 들어갔다.

이후 중소형 선박의 틈새시장에 진출해 스테인리스 탱커선과 연안여객선, 어선 등에서 경쟁력을 높여왔다는 평가를 받았다.

지난해 말 기준 수은은 대선조선의 지분 83.03%를 가진 최대 주주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1937년 조선중공업이란 이름으로 설립한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는 '대한민국 조선 1번지'로 불린다.

그러나 26만㎡에 불과한 협소한 부지와 설비 노후화로 선박 대형화 추세에 부응하지 못했고 필리핀 수빅조선소 부실까지 겹쳐 경영권이 산업은행 등 채권단으로 넘어갔다.

이 과정에서 30년간 한진중공업 사주로 있던 조남호 전 한진중공업홀딩스 회장은 한진중공업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

한진중공업 채권단은 영도조선소 매각을 위한 절차를 추진하고 있다.

한편, 노기섭 부산시의원은 "한진중공업이 장기적 조선산업 운영 비전을 가진 정상적인 산업자본에 매각되어 노동자와 부산 시민을 위한 향토기업으로 거듭나면서 새롭게 미래로 도약할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