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코로나 진단키트...국민이 가질수 있는 조치 취해야"
김종인 "코로나 진단키트...국민이 가질수 있는 조치 취해야"
  • 정성남 기자
    정성남 기자
  • 승인 2020.09.17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정성남 기자]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17일 "코로나 진단키트를 일반 국민이 가질 수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매일 100명을 넘는 점을 지적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무증상 확진자들이 자꾸 발생하고 있다. 무증상 상태에 있는 사람들은 자기가 코로나에 걸려있는지도 모르면서 활보하고 다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우리가 다른 나라와 비교해 (코로나) 검사 수가 너무 적지 않나"라며 "영국만 해도 하루에 19만명, 독일은 일주일에 백만명, 미국은 하루에 100만명 검사를 한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전날 "북측도 나름대로 (9·19) 합의를 준수하려는 의지가 있다"고 말한 데 대해선 "확인된 사실인지, 그냥 통일부 장관의 희망 사항으로 발표한 건지, 국민을 혼동하게 했다"고 비판했다.

또 "최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과 관련한 발표를 보면 국방부 역시 정치화돼가는 모습"이라며 "과연 국방부가 이러한 자세로 군을 이끌어갈 수 있는지 의심을 금치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