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복당 "야당 재건에 열과 성 다할 것"…이은재 前 의원 복당은 보류
권성동 복당 "야당 재건에 열과 성 다할 것"…이은재 前 의원 복당은 보류
  • 정성남 기자
    정성남 기자
  • 승인 2020.09.17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성남 기자]권성동 의원이 국민의힘에 복당했다.

총선 공천에 반발해 탈당한 '무소속 4인방' 중 처음이다.

17일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는 비공개 회의에서 권 의원의 복당 신청안을 가결했다.

권 의원은 지난 4·15 총선 공천에서 배제(컷오프)되자 탈당 후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됐다.

강원 강릉에서 내리 4선에 성공한 권 의원은 당선 직후 복당을 신청했다. 5개월 만에 복당 신청이 받아들여진 것이다.

지도부는 당명과 정강·정책을 바꾸는 등 당이 새출발한다는 차원에서 약 한 달전부터 권 의원의 복당 허용을 놓고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 의원은 통화에서 "복당을 허용해준 당 지도부에 감사드린다"며 "미력이나마 야당을 재건하는 데 열과 성을 다 하겠다. 문재인 정부의 폭정에 앞장서 싸우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무소속으로 당선된 나머지 세 분에 대해서도 지도부에서 빠른 시간 내에 포용해주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권 의원처럼 공천에 반발해 탈당했던 '무소속 4인방 ' 중 홍준표, 김태호, 윤상현 의원 등은 아직 복당하지 못한 상태다.

이중 홍준표 김태호 의원은 이미 복당 의지를 밝힌 바 있다. 다만 홍 의원에 대해서는 찬성 의견에 '복당을 허용할 경우 탈당도 불사하겠다'는 일부 초선 의원들의 거부감이 맞서는 상황이다.

윤상현 의원은 "보수 재건에 일조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도 복당에는 별다른 의지를 보이지 않는 모습이다.

한편 비대위는 이날 이은재 전 의원 복당안도 검토했으나 결론을 내지 않고 보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