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 통상 실무그룹 회의 열려…"교육·투자 확대, 그린딜 협력"
한독 통상 실무그룹 회의 열려…"교육·투자 확대, 그린딜 협력"
  • 전성철 기자
    전성철 기자
  • 승인 2020.09.16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독일 경제에너지부와 제1차 한·독 통상 실무그룹(워킹그룹) 회의를 화상으로 열었다.

이번 회의는 지난해 12월 성윤모 장관이 독일 방문 때 양국 간 포괄적 협력을 위한 한·독 고위급 대화 개설과 통상·산업·에너지 등 3개 실무그룹을 운영하기로 합의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양국은 이날 교육·투자 확대, 그린딜 협력 촉진, 정부 간 협력 채널 강화 등을 깊이 있게 논의했다고 산업부는 전했다.

정대진 통상정책국장은 "코로나에도 양국 간 교역은 올해 상반기 약 145억 달러로, 작년 동기보다 6% 증가했다"면서 "양국 간 교역·투자 확대 잠재력이 큰 만큼 비즈니스 협력을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현재 준비 중인 한·독일 화상 비즈니스 포럼에 독일 기업들이 많이 참석할 수 있도록 독일 정부의 협조를 당부했다.

독일 측은 세계 최대 산업박람회인 '하노버 메세'를 주최하는 도이치 메세가 한국을 2023년 동반국가로 공식 초청한 데 대해 한국의 긍정적인 검토와 참여를 부탁했다. 하노버 메세가 선정한 동반국가는 대규모로 국가관 참가를 하며, 다양한 경제·문화 협력 행사도 연다.

양국은 이외에 그린 모빌리티, 녹색 산업단지 등 그린 딜 협력을 지속해 나가고, 한·독 산업 실무그룹도 연내 개최하자고 뜻을 모았다.

우리 측은 차기 WTO 사무총장직에 입후보한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에 대한 독일 측 지지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