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추석명절 물가관리 나선다…33개 품목 중점관리
대구시 추석명절 물가관리 나선다…33개 품목 중점관리
  • 서해
    서해
  • 승인 2020.09.16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는 추석명절을 앞두고 16일 물가안정 특별대책회의를 열고 다음 달 11일까지 물가관리 특별대책에 나선다.

시는 특별대책 기간 제수용품, 생필품, 개인서비스요금 등 33개 품목을 중점관리대상으로 정하고 종합상황실을 운영해 물가를 점검할 계획이다.

회의에는 대구시뿐만 아니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수산물도매시장 내 도매법인, 농산물품질관리원, 백화점, 대형마트, 상인연합회 등 민관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해 물가안정에 협조키로 했다.

시는 전통시장·대형마트 가격조사 대상을 16곳에서 24곳으로 늘리고 결과를 홈페이지에 매일 공개하며 공공요금 인상을 억제할 계획이다.

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비축농산물을 평소보다 89% 정도 늘려 주당 5천60t씩 방출하고, 농수산물도매시장과 축산물도매시장에서는 출하장려금 지원으로 성수기 반입물량을 확보한다.

농협 임시판매장 17곳에서 21일부터 30일까지 농특산물과 추석 성수품을 저렴하게 판매한다. 또 24일 농협대구본부 주차장 및 21∼25일 내고향 직거래 장터를 통해 농수축산물을 시중가보다 10∼30% 싸게 제공한다.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침체한 경제상황 속에서도 시민들이 즐거운 추석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관련 대책을 내실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