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유동성에 CD금리ETF 출시 2달만에 5천억원 몰려
증시유동성에 CD금리ETF 출시 2달만에 5천억원 몰려
  • 전성철 기자
    전성철 기자
  • 승인 2020.09.16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은행 정기예금과 비슷한 수준의 수익률을 주는 상장지수펀드(ETF) 'TIGER CD금리투자KIS(합성)'의 순자산이 5천억원을 넘어섰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7월 6일 최초 설정된 지 약 2개월 만이다.

금융투자협회가 고시하는 양도성예금증서(CD) 91일물의 금리를 목표 수익률로 삼아 운용하는 게 특징이다.

현재 시중은행 1년 만기 정기예금과 유사한 연 0.63~0.65% 수준의 수익률을 투자자에게 제공한다고 운용사 측은 설명했다.

최근 증시로 자금이 몰리는 가운데 단기간 안정적으로 자금을 운용하기에 적당한 상품으로 인식돼 자산이 크게 유입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래에셋자산운용 김남기 ETF운용부문장은 "그동안 일반 투자자들의 접근이 쉽지 않았던 CD 금리에 투자할 수 있는 국내 최초의 상품이라 투자자의 관심을 끌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