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통위, "코로나19로 해외국감 취소…1995년 해외 국감 도입 후 처음
외통위, "코로나19로 해외국감 취소…1995년 해외 국감 도입 후 처음
  • 장인수 기자
    장인수 기자
  • 승인 2020.09.17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파이낸스투데이=장인수 기자]국회 외교통일위원회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올해 재외공관에 대한 현지 국정감사를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해당 공관에 대한 국감은 국내에서 화상으로 연결해 원격으로 진행할 방침이다.

외통위가 해외 현지 국감을 취소한 것은 1995년 14대 국회 당시 '통일외무위원회'에서 해외 국감을 도입한 이후 처음이다.

이어 외통위는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4개국 대사는 외교적 중요도를 고려해 국내로 부르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외통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영호 의원은 "해당국 대사들도 귀국하면 2주간 자가격리 수칙을 지켜야 하기 때문에 현지 사정 등을 고려해 유연하게 판단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