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방역물품과 치료장비 연말까지 추가 비축"
정부, "코로나19 방역물품과 치료장비 연말까지 추가 비축"
  • 최병찬 기자
    최병찬 기자
  • 승인 2020.09.14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파이낸스투데이=최병찬 기자]정부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방역 물품이나 장비 추가 비축에 나섰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에 따르면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만약의 상황에 대비해 올해 연말까지 (개인보호구인) 레벨D 세트 약 400만개 등을 추가로 비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그동안 각 지역 방역 현장 등에 필요한 물품을 계속 지원해 왔다.

올해 1월 이후 지금까지 방역 현장에 보호복 324만개와 N95 마스크 752만개 등을, 선별진료소와 감염병 전담병원에는 환자 격리 및 조기 진단을 위한 이동형 음압기 977대와 이동형 X-레이 188대 등을 지원했다.

윤 반장은 지난 8월 중순 이후 수도권 확진자가 급증한 것을 언급하면서 "수도권의 물품 신청 및 배포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아지고 있으며, 공급 또한 원활하게 지원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실제 보호복 배포 현황을 보면 수도권 지역의 배포 비율은 지난 8월 14일까지는 45.5%였지만, 이후 이달 13일까지는 57.6%로 상승했으며, 이런 지원 물량 증가에도 차질없이 제때 지원되고 있다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윤 반장은 "현재 보호복 583만개, N95 마스크 1천342만개 등 그간 배포한 양 이상으로 충분한 재고를 확보하고 있다"며 "각 지역의 방역물품과 장비 현황을 지속적으로 파악해 환자치료에 차질이 없도록 충분히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의료기관이 각 시·도 등 지자체를 거치지 않고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로 직접 물품을 신청, 배송받을 수 있는 신속 지원체계도 지속 운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화함께 윤 반장은 위중·중증환자 치료 장비와 관련해선 "현재 치료 중인 중환자가 100명 이상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나 치료 장비는 부족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인공호흡기 300대, 인공심폐장치(에크모·ECMO) 58대 등 중환자용 치료 장비도 10월까지 추가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