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부정선거의혹] 사전투표 우편 배송정보 대량 오류 "재검표 시 무효표로 분류해야"
[4.15부정선거의혹] 사전투표 우편 배송정보 대량 오류 "재검표 시 무효표로 분류해야"
  • 인세영
    인세영
  • 승인 2020.09.11 12:58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체국 투표배송에서 부정의혹 정황 나와/ 일부 언론, 부정선거 의혹만 나오면 엉성한 팩트체크로 오로지 선관위 대변
우체국의 택배 노조
우체국의 택배 노조

"수십만개의 잘못된 이동경로, 우체국의 단순 실수는 말도 안돼" 

4.15총선이 총체적인 부정선거라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사전투표의 우체국 배송에서 투표지 무효로 이어질 수 있는 정황증거가 공개됐다. 

우편투표는 미국에서도 부정선거의 위험이 있다고 크게 이슈가 되는 사안으로, 우리나라에서는 이미 관외사전투표라는 이름으로 시행되서 큰 물의를 빚고 있다. 

민경욱 전 의원과 박주현 변호사을 중심으로 하는 국투본은 4.15총선 사전투표용지의 이동과정을 기록한 우체국 시스템을 전수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4.15총선 당시 우체국 우편을 이용한 관외사전투표 2,724,653개를 등기우편 배송조회 전산시스템 조회를 통하여  모두 조사해 본 결과 등기우편물에 수신날짜가 없는 우편투표들이 138,860건이었고, 배달결과가 배달완료가 아닌 것이 138,853건, 배달완료된 후 배송진행이 된 건이 140,515건이었다. 

또 사전투표지가 순식간에 순간 이동했다는 배송 정보 기록, 최단 거리로 이동해야 할 우편투표지가 엉뚱한 경로를 거쳐 이동한 경우, 수취인이 선관위 직원의 배우자, 형제자매로 기록되거나 중국인 이름으로 기록된 정황 등 모수 수십만 건의 투표지가 배송 정보가 조작된 증거를 제기했다.

우편 배달의 경우 등기우편은 반드시 보내는 사람과 받는 사람을 기록하게 되고, 받는 사람이 정확하지 않은 경우가 거의 일어날 수가 없다.

업계 전문가들은 "본인 확인을 하고 기록으로 남겨두기 떄문에 우체국 등기우편은 에러가 거의 없다." 라면서 "국가 중대사인 국민투표 용지를 이렇게 허술하게 기록했다는 것은 해당 배송 기록이 조작되었거나, 급한 마음에 외부인이 아무렇게나 처리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선거 전문가들은  "이렇게 에러가 난 배송 정보를 가진 투표용지는 신뢰할 수 없으므로 무효처리 하는 것이 맞다." 라고 입을 모았다. 

 

부실하게 관리되어 훼손된 투표용지 보관함
부실하게 관리되어 훼손된 투표용지 보관함

일부에서는 사전투표보관함 수령자는 반드시 선관위 직원이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엉뚱한 사람이 수령을 한 것으로 기재되었을 뿐 아니라, 심지어 "새우를", "깨었을", "히야로","개꺼" 등 도저히 대한민국 국적의 이름이라고 할 수 없는 수령인이 받은 것으로 되어 있다는 증거도 제기하고 있어 우체국 배송이 부정선거 의혹의 핵심 뇌관이 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한편, 부정선거 관련한 의혹과 정황증거가 나올 때마다 특정 매체들이 돌아가면서 소위 '팩트체크'를 한다며 나서서는 결국 부정선거의 의혹만 더욱 키워주는 사례가 반복되고 있어 화제다. 

파이낸셜뉴스는 '[fn팩트체크]우체국의 배송 정보 조회가 '부정선거'의 증거다?' 라는 기사에서 '해당 날짜에 업무가 많아서 제 때 입력을 하지 못한 단순 실수였다'는 우체국 직원의 말을 인용하면서 '단순실수이기 때문에 부정선거가 아니다.' 라는 다소 황당한 결론을 내기도 했다.  

그러나 우체국을 포함해서 다수의 민간 배송업체 및 운송 업계 종사자에게 확인한 바에 따르면 "우체국 등기가 수십만건이 동시에 잘못 입력되었다는 것은 이해가 안된다. 등기 우편은 반드시 본인에게 제대로 전달되어야 하며, 더구나 선거투표용지의 경우라면 이는 절대로 일어나서는 안되는 일이다. 당연히 무효표로 분류해야 맞다." 라는 의견이 100%이다.

언론사 종사 경험이 풍부한 A씨는 "누가 봐도 충격적인 사안을 앞에 놓고, '일이 많아서 실수했다.'라는 우체국 직원의 변명을 팩트체크랍시고 기사화 하는 행위는 정상적이지 않다." 라고 일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중앙선거조작위원회 2020-09-14 10:33:41
국민주권, 민주주의를 새겨놓은 헌법이
처참하게 유린된 걸 보고도

눈 감고
귀 막고
입 닫은

검찰, 국회, 언론들.
김소영 2020-09-13 19:02:10
전세계 모든 언론이 보도해도 이 나라 언론은 보도 하지 않을 듯 합니다. 어찌 이리 썩었을까요. 언론자유도 꼴찌가 된 것은 알아서 기는 이 나라 매국노 기자들 탓도 큽니다. 부정선거는 좌우가 아니라 이 나라 존립의 문제입니다. 부정 선거에 침묵한다면 이 나라는 끝입니다.
JM YOON 2020-09-12 22:06:14
인세영 기자님 고맙습니다 ㅠㅠ 이렇게 수많은 증거들이 차고 넘치는데 어용언론들은 부정선거를 감싸는데에만 급급하고 있네요. 하지만 진실은 반드시 밝혀질 것입니다.
고영호 2020-09-12 21:34:51
단순실수여도 수령인이 없으면 무효야 계약서에 당사자 이름 이 엇는데 유효한 거래가 되니?
최선영 2020-09-12 13:51:29
우리 가족이 응원하는 국민기자 인기자님 수고하십니다. 선관위 그간 답변 모아서 보고 싶네요...얼마나 엉터리인지...무조건 아니다 실수다 관리부실이다...그런데 잘못은 없다? 참 엉터리같은 인간들입니다...이 나라의 정의는 언제쯤 실현될까요?
부정투표아웃 2020-09-12 02:00:52
반드시 부정선거 밝혀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