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T캡스, ‘산업안전 관리 IoT솔루션’ 사업화 나서
ADT캡스, ‘산업안전 관리 IoT솔루션’ 사업화 나서
  • 박선명 기자
    박선명 기자
  • 승인 2020.09.11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T캡스, 지능형 이동식 CCTV, 웨어러블 카메라 등 기술 기반으로 건설 현장의 위험요소 선제적 관리

보안전문기업 ADT캡스(대표 박진효) 가 건설현장 등 산업안전을 관리하는 사물인터넷(IoT) 솔루션 사업화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2019 산업재해 발생현황'에 따르면, 사업장에서 추락∙끼임∙화재 등 다양한 유형의 산업 재해자 수는 일평균 약 300명으로 집계되었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업무상 산업재해 발생률이 높은 건설현장의 안전 증진을 위해 지난 3월 스마트 안전장비 등 첨단기술을 이용한 건설현장 안전관리체계를 구축 및 운용하는 항목을 추가한 건설기술 진흥법 하위법령 개정안을 공포한 바 있다.

ADT캡스는 최근 SK건설 본사에 안전 상황실 역할을 수행하는 '스마트 세이프티 플랫폼(Smart Safety Platform)'을 구축했다. 지능형 이동식 CCTV와 웨어러블 카메라 등 다양한 스마트 기기를 통해 근로자의 안전을 모니터링하고, 온라인 대시보드를 통해 실시간 작업 현황을 현장과 본사가 동시에 관제할 수 있는 통합 시스템이다. IoT 센서에서 이상 신호가 감지되면 근로자는 물론 현장 관리 감독자, 본사 책임자에게 동시에 알림을 전송하므로 신속한 초기 대응이 가능하다.

근로자를 최우선으로 고려한 안전관리 시스템도 돋보인다. 사업장 출입 시 손 혈관∙홍채∙얼굴인식 등 생체 정보를 인증한 후, 자동 음주측정 검사까지 통과해야만 입장할 수 있다. 또한 위험구간 근로자나 고령∙고위험 질환 보유자에게 '스마트 밴드(Smart Band)'를 지급해 근무 위치와 심박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체크한다.

이 외에도 CCTV 영상 센서가 보호구 착용 여부를 식별해 안내하고, 근로자 움직임을 분석해 넘어지거나 쓰러질 경우 경고음이 울려 긴급 상황 대처가 용이하다. 굴삭기, 지게차 등 사고 발생률이 높은 주요 장비에는 '접근제어 시스템'을 설치, 주변의 근로자를 자동으로 인식해 충돌사고를 방지한다.

ADT캡스 관계자는 “스마트 세이프티 플랫폼을 적용함으로써 산업 현장의 위험 요소를 선제적으로 관리하고, 산업 재해로 인한 생명 및 재산 피해를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단순히 근로자의 안전을 지키는 것이 아니라, 산업 재해로 인한 사회적 손실을 최소화하고 나아가 국내 건설 및 산업계의 경쟁력을 높이는 등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사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ADT캡스는 이번 SK건설과의 협업을 시작으로 향후 산업안전 관련 솔루션을 다양한 기업과 산업군에 적극적으로 확대 적용하며 안전관리 트렌드를 이끌겠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