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탐방③] 이젠아카데미컴퓨터학원, 모바일 UIUX 웹디자인·웹퍼블리셔 왜 전망 높은 직업인가
[이슈 탐방③] 이젠아카데미컴퓨터학원, 모바일 UIUX 웹디자인·웹퍼블리셔 왜 전망 높은 직업인가
  • 오승훈
    오승훈
  • 승인 2020.08.25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 준비를 하면서 누구나 내가 선택한 회사 또는 직업에 대해서 미래 발전 가능성이 있는 직업인지 고민하게 마련이다. 평생직장의 개념이 없어지는 추세라고는 하지만, 내가 선택한 직업에 대해서는 꾸준히 한 분야에서 성장하고 싶기에 직업 선택 시 신중을 기하게 된다.

4차 산업혁명을 시작으로 인공지능(AI), 빅데이터(Bigdata), 클라우드(Cloud), 사물인터넷(IOT) 등 정보통신기술이 발달하는 지금, 이젠아카데미컴퓨터학원에는 웹디자이너, 웹퍼블리셔 직업을 선택하는 수강생들이 많다. 오늘은 홈페이지를 구축하는 웹디자이너와 웹퍼블리셔가 되기 위해 도전하는 수강생들의 이야기를 전하고자 한다.

▣ 모바일 UI·UX 웹디자인과 웹퍼블리셔가 하는 일
홈페이지와 모바일을 구축하는 직무는 웹&모바일 디자인, UI·UX 디자인, 웹퍼블리싱 업무로 나뉜다. 웹디자인을 시작하기에 앞서 소비자들의 연령, 서비스 이용 형태, 성별, 경쟁업계 및 트렌드를 조사하여 만들고자 하는 홈페이지의 서비스 특성을 살린 UI·UX 기획과 디자인이 출발점이다. 이후 웹디자이너가 포토샵, 일러스트레이터 같은 2D 그래픽 디자인 프로그램을 활용하여 홈페이지, 모바일용 디자인 시안을 제작한다.

웹퍼블리셔는 웹디자이너가 제작한 디자인 시안을 받아서 소비자가 선택한 항목에 맞는 정보를 보여줄 수 있도록 코딩하는 업무를 담당한다. 요즘은 컴퓨터(PC), 휴대폰, 태블릿 등 접근할 수 있는 모든 기기에 맞게 최적화된 홈페이지를 제공하기 위해 웹 표준, 웹 접근성, 크로스 브라우징, 시멘틱 마크업 원칙에 맞추는 기술이 필요하다.

▣ 프로젝트 제작 경험을 통해 수준 높은 포트폴리오와 업무 스킬을 익힌다
디자인 계열은 취업 시, 무엇보다 포트폴리오가 중요한데 그림으로만 표현하기 보다는 생동감 있는 서비스를 직접 구현해서 실물로 보여주는 것이 효과적이다. 즉, 자신이 제작한 홈페이지의 기획, 디자인 컨셉 의도와 함께 홈페이지 주소를 통해 서비스를 직접 면접관이 보고 느끼게 해야 한다는 것이다.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 웹, 반응형 웹사이트를 구축할 때 기획, UI·UX 기반 웹디자인, 웹 퍼블리싱까지 직접 프로젝트를 기획하고 결과물을 만든다는 점에서 업무 필요한 스킬을 느낄 수 있다.

기업에서 신입 웹디자이너에게 요구되는 업무 능력은 멋지고 화려한 디자인 업무를 바로 맡기지 않는다. 현장에서 요구하는 업무에 대해 빠르게 이해하는 업무 센스와 감각적인 디자인 스킬 그리고 빠른 업무처리를 위한 방법론 등이 필요하다. 이는, 포트폴리오 제작 경험 외에도 이젠아카데미컴퓨터학원이 개설하는 취업특강, 웹포트폴리오 전시회 등의 다양한 행사를 통해 업무 능력을 기를 수 있다.

▣ 코딩 좀 할 줄 아는 웹디자이너가 취업에서 유리
이젠아카데미컴퓨터학원 웹디자이너 양성 교육과정에는 모바일 UIUX 웹디자인과 더불어 웹퍼블리싱이라 불리는 코딩 교육도 함께 가르치고 있다. 기업에서는 기획-웹디자인-웹퍼블리싱-개발이라는 업무 구조상 서로간의 업무 소통을 원활하게 하거나 일부 기업에서는 웹디자이너가 코딩업무까지 맡아 모든 서비스를 책임지고 운영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웹디자인 업무를 하면서 웹을 구현함에 있어 이 디자인이 웹퍼블리싱(코딩)으로 구현되는지 안되는 것인지 알아둘 필요가 있다. 예를 들면, 포토샵(Photoshop)레이어와 레이어들의 시각적인 효과를 위해 멀티플라이(Multiply), 오버레이(Overlay), 서브트랙트(Subtract)와 같은 효과를 겹쳐 사용하는 경우가 있는데 동적인 작용을 하는 코딩에서는 구현되지 않는다. 이런 스킬은 포트폴리오 제작 경험에서 알게 되며, 코딩을 할 줄 아는 웹디자이너가 취업에서도 매우 유리하다.

강남 이젠아카데미컴퓨터학원(강남역, 신논현역) 웹디자인학과 박은솔 수강생은, “포토샵(Photoshop), 일러스트레이터(Illustrator), html, css, 자바스크립트(javascript), 제이쿼리(jQuery)까지 배우면서 웹과 모바일 서비스 측면을 이해했다.”면서 “웹디자인, 웹퍼블리셔 업무에 필요한 프로그램을 배운다기 보다 서비스를 기획하고 구축하면서 회원이 다양한 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하게끔 만드는 업무 지식이 취업에 큰 도움이 된다.”고 수강소감을 밝혔다.

▣ 웹퍼블리셔 전문가의 길, 프론트 엔드(Front-end), 백엔드(Back-end)
웹퍼블리셔는 쉽게 코딩하는 업무이다. 웹디자이너의 디자인 시안 결과물을 보고 클릭했을 때 어디로 빠르게 이동하여 어떤 내용이 나올 수 있도록 링크를 걸어주는 것이다. 웹 표준, 웹 접근성, 크로스 브라우징, 시멘틱 마크업 원칙에 맞추어 코딩하는 업무를 담당하는 웹퍼블리셔. 프론트엔드(Front-end) 개발자로서 웹, 모바일, 반응형 홈페이지, 앱까지 퍼블리싱 하는 업무는 디자이너, 백엔드(Back-end)개발자 사이의 업무 조율이 매우 중요하다.

때문에 웹디자이너, 웹퍼블리셔 어떤 분야를 진출하더라도 디자이너와 퍼블리셔의 업무 협업관계가 매우 중요하므로 두 영역에 대한 실무 지식 및 노하우는 필요하다. 중견기업 및 중소기업의 경우 웹디자이너가 웹퍼블리싱 업무도 담당하면서 홈페이지를 관리하는 업무를 맡는 곳도 많기 때문에 홈페이지 관리 운영 실력을 기르려면 웹디자인, 웹퍼블리싱 모두 배워놓자.

미래 직업으로 모바일 UI·UX 웹디자인과 웹퍼블리셔가 되길 희망한다면 국비지원 무료교육 제도를 이용할 것을 추천한다.

국비지원 무료교육은 취업준비생 및 직장인의 업무경쟁력을 위해 고용노동부 국가에서 교육 훈련비 일부를 지원하는 제도이다. 국가기간전략산업직종훈련·취업성공패키지 1유형은 전액 100% 국비지원 무료교육, 취업성공패키지 2유형 및 재직자·실업자 국민내일배움카드제 경우 최대 85%까지 국비지원교육이 가능하다.

재직자·실업자 국민내일배움카드를 이용하면 개인당 훈련비는 300만원~500만원까지 지원되는 등 혜택은 많아졌다. 국민내일배움카드를 발급받으려면 직업훈련포털 HRD-Net 홈페이지 또는 관할 고용지원센터를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이젠아카데미컴퓨터학원은 모바일 UI·UX 웹디자인과 웹퍼블리셔 전문 인재 양성을 위해 최신 UI·UX 웹 트렌드부터 서비스 기획, 디자인, 코딩까지 웹과 모바일 서비스 중심으로 포트폴리오를 제작하고 있다.

올해 15주년을 맞이한 이젠아카데미컴퓨터학원은 4년 연속 교육서비스 브랜드대상을 수상 했으며 강남, 종로, 상봉, 당산, 안양, 일산, 안산, 성남모란 등 전국 16개 캠퍼스와 이젠아이티(IT)아카데미컴퓨터학원까지 IT 전문교육학원까지 운영 중이다

전망 높은 직업으로 손꼽는 모바일 UIUX 웹디자인·웹퍼블리셔, 능력만 있다면 쇼핑몰 창업, 디자인 회사 등을 운영할 수 있기에 이젠아카데미컴퓨터학원 수강생들의 웹디자이너, 웹퍼블리셔로서 첫 출발에 힘이 생기길 바란다.

이제 Fn투데이는 스스로 주류언론이 되겠습니다.
귀하의 후원금은 Fn투데이가 주류언론으로 진입하여,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리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