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신규 확진 108명…양평서 마을주민 무더기 집단감염"
경기도, "신규 확진 108명…양평서 마을주민 무더기 집단감염"
  • 전호일 기자
    전호일 기자
  • 승인 2020.08.15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 우리제일교회 관련 48명 추가 확진…누적확진 최소 98명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파이낸스투데이=전호일 기자]양평군 서종면에서는 교회 등 시설이 아닌 마을 공동체 단위에서 주민 31명이 하루 만에 무더기로 확진 판정을 받는 등 새로운 집단 감염이 확인돼 방역당국을 더욱 긴장시키고 있다.

경기도는 15일 0시 기준으로 하루 신규 확진자가 108명 늘었다고 밝혔다.

경기도에 따르면 13일에 47명의 확진자가 나온 데 이어 14일에 108명이 나오는 등 이틀 동안 무려 156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보면 용인 우리제일교회 관련이 48명, 양평 마을잔치 관련 31명, 서울 사랑제일교회 11명, 고양 반석교회 1명, 고양 기쁨153교회 1명, 감염경로 미확인 7명 등이다.

한편 양평군의 무더기 확진은 서울 광진구 확진자인 서종면 주민이 마을잔치 등에 참석해 집단감염을 유발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어 방역당국은 "서울 광진구 29번 환자인 80대 남성은 평일에는 서울에 머물다가 주말에 서종면 집에서 지내는데 지난 8∼10일 사이 서종면의 사슴농장, 음식점, 마트 등을 방문했고, 마을잔치에도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특히 이 남성은 폐교를 개조한 숲속학교에서 열린 마을잔치에 참석해 주민 61명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리고 61명의 주민 가운데 31명이 확진됐고 25명은 음성 판정이 났으며 5명은 보류 판정을 받았다.

또 우리제일교회의 경우에도 48명이 추가 확진되면서 관련 누적 확진자 총수가 최소한 98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교회 관련 경기도 확진자는 73명이며 서울이 23명, 인천 1명, 경북 1명 등인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그러면서 수도권 교회발 신규 확진자가 폭증세를 보임에 따라 정부는 이날 긴급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어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여부를 결정한다.

경기도 방역 당국은 "이틀 새 신규 확진자가 쏟아지고 있다"며 "거리두기 강화 등 정부의 방역 조치를 보며 대응 수위를 높여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