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짝' 흑자 낸 대형항공사·LCC는 적자 확대…양극화 뚜렷
'깜짝' 흑자 낸 대형항공사·LCC는 적자 확대…양극화 뚜렷
  • 김태호
    김태호
  • 승인 2020.08.14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항공업계의 2분기 실적이 뚜렷한 양극화를 보였다.

대형항공사(FSC)는 화물 부문의 활약으로 '어닝 서프라이즈'(깜짝 실적)를 기록한 반면, 저비용항공사(LCC)는 적자 폭이 늘고 매출액이 작년 2분기 대비 80% 이상 감소했다.

14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LCC는 1분기에 이어 2분기도 모두 마이너스 성적표를 내놨다.

이스타항공 인수를 포기한 제주항공[089590]은 매출액이 360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88.5% 급감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영업손실은 854억원으로 작년 동기(-274억원)보다 적자 폭이 늘어났다.

티웨이항공[091810]의 2분기 매출액은 247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86.4% 감소했다.

영업손실은 485억으로 LCC 중에서 가장 적었지만 역시 작년 동기(-265억) 대비 적자가 늘었다.

진에어[272450]와 에어부산[298690]은 나란히 500억원대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진에어는 2분기 매출액이 232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89% 감소했고, 영업손실은 596억원으로 작년 동기(-266억)보다 적자 폭이 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