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15일 노동자대회 예정대로"…서울시 행정명령 불복
민주노총 "15일 노동자대회 예정대로"…서울시 행정명령 불복
  • 이문제
    이문제
  • 승인 2020.08.14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서울시의 집회 금지 행정명령에도 오는 15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강행하기로 했다.

민주노총은 13일 "광복절 75주년을 맞이해 한반도의 자주와 평화, 통일을 위해 부여되는 역할을 성실히 수행할 것"이라며 "8·15 노동자대회는 준비한 대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서울시의 집회 금지 행정명령에 불복할 방침을 밝힌 것이다.

민주노총은 광복절인 15일 서울 안국역 사거리에서 전국 노동자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민주노총을 포함한 22개 단체가 22만명 규모의 집회를 예고한 상태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를 이유로 이들 단체의 집회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