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차관 "점검 결과 배추 등 농산물 작황 나쁘지 않다"
기재차관 "점검 결과 배추 등 농산물 작황 나쁘지 않다"
  • 김태호
    김태호
  • 승인 2020.08.14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긴 장마와 집중호우로 최근 가격이 급등한 채소류 등의 작황이 예상보다 나쁘지 않다고 판단했다.

태풍과 폭염 등 상황이 추가로 악화되지 않는다면 이른 시일 내 가격 안정을 기대해볼 만하다는 의미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혁신성장 전략점검 및 정책점검·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김 차관은 "산지 기동반을 통해 주요 재배지를 점검한 결과 다행스럽게도 배추 등 농산물 작황이 나쁘지 않다"면서 "장마가 끝난 후 생산과 출하가 본격적으로 정상화된다면 신속한 가격 안정을 기대해 볼 수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상추 등 시설채소의 경우 생산지가 전국에 걸쳐 있고 생육기간이 짧다"면서 "향후 충분한 일조량이 확보된다면 단기간 내에 수급 안정이 가능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현재 채소류 등 농산품 가격은 긴 장마와 집중호우로 큰 폭으로 오른 상태다. 태풍과 폭염 등에 따른 추가 피해가 이어질 경우 가격 강세 국면이 이어질 수 있다.

김 차관은 이어 올해 하반기 핵심 과제로 소비 등 내수 회복을 꼽았다.

8대 소비쿠폰을 집행하고, 17일 임시공휴일 연휴를 소비 활성화의 계기로 삼겠다는 계획이다.

공공계약제도 3대 혁신방안과 바이오산업 육성방안은 정부가 현재 진행 중인 과제다.

유턴·첨단기업을 유치하고자 개별기업의 상황을 고려한 맞춤형 지원 방안도 내놓을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