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처럼 다주택자 때려잡자'던 김남국 "적으로 규정 반성"
'北처럼 다주택자 때려잡자'던 김남국 "적으로 규정 반성"
  • 김태호
    김태호
  • 승인 2020.08.14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이 "갭투자나 다주택자를 너무 적으로 규정한 것 아니냐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14일 김 의원의 유튜브 채널 '김남국TV'에는 지난 12일 최고위원 후보인 이원욱 의원과 부동산 정책을 논한 영상이 올라 있다. 그는 이 자리에서 "나도 내 반성을 해야 할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사실 갭투자를 하는 분들이 돈을 벌려고 한 것이 맞는데 이분들이 주변의 친구들이고, 평범한 우리 같은 사람들"이라며 "그런 분들을 너무나 지나치게 투기 세력, 적이라고 막 (공격)해버렸던 것 아닌가"라고 했다.

이어 "오히려 서민 부동산 안정이라는 것에 초점을 맞춰서 그쪽으로 메시지가 가고 그쪽은 막 이렇게 (공격)하는 게 아니었어야 했다"며 "그분들도 이 정책에 다 긍정하고 동의하고 있을 건데 오히려 반감을 키우지 않았나. 전략적 미스가 있었던 것 같아 아쉽다"고 말했다.

앞서 그는 지난달 7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제는 부동산 가격을 천천히 안정화하겠다는 정책 목표로는 안 된다"며 "'여기가 북한이냐'는 말이 나올 정도로 투기 목적의 다주택자는 확실하게 때려잡아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