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민주당 부산 시의원 성추행 의혹...전혀 달라지지 않아"
하태경, "민주당 부산 시의원 성추행 의혹...전혀 달라지지 않아"
  • 정성남 기자
    정성남 기자
  • 승인 2020.08.13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이낸스투데이= 정성남 기자]더불어민주당 소속 부산시의원이 부산 사하구의 한 식당에서 여종업원을 상대로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경찰이 수사 중인 가운데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민주당을 향해 "오거돈·박원순 사건을 겪고도 전혀 달라지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하 의원은 오늘(13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을 통해 "민주당이 자당 소속 부산시의원 성추행을 사과하면서 즉각적인 징계는 외면했다. 경찰 조사결과를 보겠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적었습니다.

또, 그는 "이번 사건은 명백한 성추행 증거인 CCTV 영상화면이 제시됐다. 또 일회성이 아니라 반복적으로 성추행을 자행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것도 딸 아이가 보는 앞에서 여성에게 모멸감을 줬다. 증거사진을 보면 너무나 명확한 성추행임을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그런데도 민주당은 즉각적인 징계를 외면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국 사태 이후 민주당은 모든 문제 되는 사안은 사법처리 결과를 보고 판단하겠다고 한다. 박원순 시장 사건에서도 경찰 조사를 지켜보겠다고 했다가 국민의 매서운 질타를 받았다. 윤리적으로 문제가 명확한데도 모두 묵인하고 넘어가고 있는 것"이라고 힐난했습니다.

또, "민주당이 판단력을 상실한 것이 한두 가지입니까"라며 "성 윤리에서조차도 이성적인 판단력을 잃은 것은 심각한 문제다. 차라리 이번 기회에 성추행과 같은 윤리 문제는 도저히 판단하지 못할 정도로 당이 망가졌다고 공개선언이라도 하기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