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美서 바이오기업 IPO·증자 봇물…주가도 급등
코로나에 美서 바이오기업 IPO·증자 봇물…주가도 급등
  • 서해
    서해
  • 승인 2020.08.11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로 미국에서 바이오기업이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바이오기업의 미국 내 상장이 조달 자금 규모 기준으로 역대 최대를 기록한 것은 물론 이미 상장된 바이오기업들의 유상증자 역시 역대 최대치를 나타내고 있다.

바이오기업들의 주가도 큰 폭으로 뛰었다.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해 치열한 경쟁이 이어지는 가운데 바이오기업에 대한 투자자들의 뜨거워진 관심을 반영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0일(현지시간) 금융정보 제공업체 딜로직을 인용, 올해 들어 바이오기업들이 미국 증시 기업공개(IPO)를 통해 총 94억 달러(약 11조1천625억 원)의 자금을 조달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딜로직이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1995년 이후 가장 큰 규모다. 기존 역대 최대였던 2018년의 65억 달러를 넘어섰다.

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인 독일의 백신 전문 기업 큐어백(CureVac)의 나스닥 상장도 이달 말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WSJ은 전했다. 큐어백은 전날 IPO를 통해 2억 달러 이상의 자금 조달을 희망한다고 밝힌 바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큐어백이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의 독점권을 갖고자 인수나 권리이전 같은 방식으로 회사를 장악하려 하고 있다고 지난 3월 독일 언론이 보도하면서 큐어백은 주목을 받은 바 있다.

기존에 상장된 바이오기업들도 자금을 끌어모으고 있다.

미국 내 증시에 이미 상장된 바이오기업들은 올해 들어 유상증자를 통해 320억 달러 이상의 자금을 조달했으며, 이 역시 최대규모다.

이들 바이오기업의 주가도 큰 폭으로 뛰고 있다.

올해 상장한 바이오기업들의 주가는 상장 첫날 평균 34%의 상승했으며, 이는 2000년 이후 하루 기준 최대폭의 상승이다.

나스닥의 '바이오테크놀로지 인덱스'는 올해 들어 12%의 상승폭을 기록했으며 이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의 상승률 4%를 크게 웃돈 수준이다.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한 3상 임상시험에 들어간 미국 바이오기업 모더나의 시가총액은 주가 급등으로 올해 초 70억 달러에서 300억 달러 규모로 불어났다.

WSJ은 그러나 "바이오주는 핵심 약품의 개발 성공 또는 실패에 따라 변덕스러운 경향이 있으며, 의심할 이유가 있다"면서 신중한 접근 필요성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